본문 바로가기

신입 구직자 15% “코로나 때문에 하반기 구직 포기했다”

중앙일보 2020.09.21 08:34
신입 구직자 15% 정도가 하반기 일자리 찾기를 포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란 답이 가장 많았다.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한 시민이 일자리 정보 게시판을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한 시민이 일자리 정보 게시판을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신입 구직자 1148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구직활동 현황’을 조사한 결과 55.5%가 현재 하반기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29.4%는 ‘자격증 취득 등을 이유로 구직활동을 잠시 미뤄둔 상태’라고 했다. 하지만 신입 구직자 중 15.2%는 ‘하반기 구직을 포기했다’고 응답했다. 
 
하반기 구직을 포기했다는 이들 중 고졸 구직자가 28.5%로 가장 높았다. 전문대졸이 20.5%, 4년대졸 구직자는 9%였다.  
 
그 이유로는 ‘코로나19 사태로 구직시장 경기가 좋지 않아서’란 답변이 63.8%로 압도적이었다. ‘취업이 막막하고 어렵다고 느껴져서(22.4%)’와 ‘계속된 서류ㆍ면접 전형 탈락 등으로 자신감이 떨어져서(12.1%)’, ‘입사 희망 기업이 올 하반기에 채용을 진행하지 않아서(11.5%)’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신입 구직자 중 절반인 53.7%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와 취업시장 경기 악화 등으로 취업포기를 고민한 적이 있다고 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