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있다" 알려도 풀어준 경찰…분당 살해범 집 오자마자 범행

중앙일보 2020.09.21 08:00
경찰서 앞. 연합뉴스

경찰서 앞. 연합뉴스

협박 혐의로 체포됐다가 경찰에 의해 풀려난 60대 남성이 석방된 지 두 시간 만에 70대 여성 2명을 살해했다.  
 
21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살인 혐의로 체포된 A씨는 범행 전인 19일 B(76·여)씨, C(73·여)씨 등 이웃 주민 5∼6명과 함께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의 한 아파트 B씨 집에서 화투를 했다. A씨는 화투를 치던 중 시비가 붙자 오후 8시 57분부터 세 차례에 걸쳐 경찰에 도박 신고를 했다.  
 
B씨 집에 도착한 경찰은 지인끼리 재미 삼아 치는 고스톱이라는 진술을 받고 불법 도박의 증거를 찾지 못했다. A씨는 "여기 있는 사람이 다 도박했으니 현형범으로 체포하라"는 A씨에게 증거 부족을 이유로 입건할 수 없다며 철수했다. 경찰이 B씨 집에서 나와 차를 타고 돌아가려할 때 A씨는 재차 경찰에 전화해 "내가 칼을 들고 있다"며 협박 혐의를 스스로 알렸다. 이에 경찰은 다시 B씨 집으로 돌아가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해 분당경찰서로 데려가 조사했다. 경찰은 말로 협박한 거 외에 상해나 살인 미수 등 실질적 행위가 일어나지 않았고 주거도 분명해 22일 출석하라고 한 뒤 이날 오후 11시 20분께 석방했다.  
 
A씨는 자정이 조금 안 됐을 때 집에 도착한 뒤 10여분 만에 소주와 흉기를 들고나와B씨 집으로 향했다. 숨진 B씨와 C씨는 20일 오전 7시50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한 시간여 만에A씨를 붙잡았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