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3700억씩 늘던 신용대출, 2400억 줄며 진정 기미

중앙일보 2020.09.21 06:19
서울 시중은행 대출 상담 관련 창구 모습. 뉴스1

서울 시중은행 대출 상담 관련 창구 모습. 뉴스1

지난주 일 평균(14∼16일) 3753억원씩 증가하던 대출 잔액이 하루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은행이 대출 총량 관리에 들어가면서 신용대출 잔액 급등세가 진정 기미를 보이고 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 17일 기준 126조899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날(16일·126조3335억원)보다 2436억원 줄었다. 지난 14일에는 5077억원, 15일 3448억원, 16일 2735억원씩 늘던 양상에서 마이너스로 전환된 셈이다.
 
이는 대출 규제 직전 이미 대출 자격을 갖춘 이들이 대출을 일으키고,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총량 관리에 들어간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10일, 14일 금융감독원과 은행 여신담당 실무진 및 임원 간 회의가 연이어 열렸다. 시중은행과 인터넷 전문은행들은 오는 25일까지 금감원에 신용대출 관리 방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추석 연휴를 전후해 신용대출 금리와 한도 등에 변화가 생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은행권에서는 우대금리를 축소해 신용대출 금리를 인상하는 방안과 법조인, 의사 등 전문직 고소득자에게 연소득의 최대 270%까지 인정되던 한도를 줄이는 방안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