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이란과 장거리미사일 프로젝트 협력 재개…美 제재 나선다”

중앙일보 2020.09.21 05:56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AFP=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AFP=연합뉴스

 
북한이 이란과의 장거리미사일 프로젝트 협력을 재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익명의 미국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해당 당국자는 로이터통신에 “이란과 북한은 주요 부품의 이전 등 장거리미사일 프로젝트에 대한 협력을 다시 시작했다”고 밝혔다. 다만 양국이 언제부터 협력을 시작하고 중단했으며, 언제 재개했는지는 답변을 거부했다.
 
해당 당국자는 이란이 올해 말까지는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핵물질을 충분히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이 역시 구체적인 근거가 제시된 것은 아니라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 정부가 21일 이란에게 재래식 무기를 구매하거나 판매한 20명 이상의 개인 및 집단을 제재하는 행정명령 등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엔 이란 정부 대표부 측은 이 같은 주장이 미국 정부 측의 새로운 프로파간다 전술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알리레자 미리우세피 유엔 이란 정부 대표부 대변인은 “미국의 ‘최대 압박’ 쇼는 비참하게 실패해 왔으며, 새로운 조치를 발표한다고 해도 이 사실을 바꿀 수는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리우세피 대변인은 “전 세계는 이번 조치가 미국 대선 캠페인의 일부라는 걸 알고 있으며, 이들은 미국의 터무니없는 주장을 묵살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미국을 세계정세에서 더 고립시킬 뿐”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백악관이 이에 대한 별도의 답변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