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건은 '카톡', 축의금은 '카페'…코로나에 카카오 이용량 급증

중앙일보 2020.09.20 08:3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카카오톡 등 카카오 주요 서비스 사용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카카오톡. [중앙포토]

카카오톡. [중앙포토]

 
20일 카카오가 발표한 '카카오 코로나 백서'에 따르면 카카오톡 수신·발신량은 9월 첫째 주 기준으로 올 초보다 45% 늘었다.  
 
특히 카카오톡 수신·발신량은 코로나 확산이 시작된 1월 말부터 가파르게 상승했다. 2월 말부터는 30%대 증가율을 보였고 8월 16일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상향 이후로는 한 단계 더 뛰어올랐다.  
 
메시지 수신·발신량뿐 아니라 영상 통화량도 늘었다. 카카오톡 '페이스톡' 통화 시간이 2~4월 연초대비 40% 증가했다.  
 
카카오 측은 "오프라인에서 서로를 마주할 수 없게 되자 디지털을 통해 더 많이 소통했다"며 "소통을 위해 활용되는 방식도 다변화됐다"고 분석했다.
 
인공지능(AI) 비서 기능 사용도 늘었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생긴 변화로 보인다.  
 
카카오페이 축의금 송금봉투 기능 [사진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 축의금 송금봉투 기능 [사진 카카오페이]

카카오 AI 비서인 '헤이 카카오'의 주간 사용자 수는 5월 3주차 기준 연초 대비 26% 늘었다. 헤이 카카오에서 교육·육아 관련 콘텐츠를 검색한 횟수는 3월 4주 차 기준 59%까지 증가했다.  
 
모바일 간편 송금 서비스도 인기였다. 결혼·장례 등 오프라인 경조사를 직접 챙기기 어려워지면서 부조금 전달 기능 사용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가 전국적으로 시행된 8월 3주 차 주말에는 일주일 전보다 카카오페이 축의금 송금 봉투 이용량이 166.5% 늘었다.  
 
부의금 송금 봉투 사용량은 35%, 전체 송금 봉투 사용량은 10% 늘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