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 마셨을 뿐인데 어질…골프로 2400만원 뜯어낸 그들의 수법

중앙일보 2020.09.20 08:35
연합뉴스

연합뉴스

돈을 걸고 내기 스크린골프를 치면서 상대방에게 향정신성의약품을 먹이는 수법으로 돈을 가로챈 혐의로 사기범 일당 2명이 1심에서 실형과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각각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5단독 이상엽 부장판사는 사기와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60)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같은 혐의로 기소된 공범 B씨(58)에게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120시간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와 B씨는 지난 3월 28일 오후 6시쯤 경남 한 스크린골프장에서 C씨와 내기 골프를 치기로 했다. 이들은 C씨에게 향정신성의약품인 알약을 몰래 탄 차를 마시도록 했고 판단력과 운동능력이 떨어진 C씨는 1000만원을 잃었다. A씨 등은 4월 18일 부산의 한 스크린골프장에서도 C씨를 상대로 같은 수법의 범행을 해 1400만원을 가로챘다. 
 
재판부는 "A씨는 사기죄로 누범 기간 자숙하지 않고 범행을 저질렀고 피해자와 합의하거나 피해 보상을 위한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았다"라면서 "B씨는 피해자와 합의한 점,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범행에서 역할이나 가담한 정도가 적은 것으로 판단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