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편투표 사기" 글 쏟아낸 美 10대, 배후엔 트럼프 극렬 지지자

중앙일보 2020.09.20 07:00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트럼프 지지단체가 고용한 10대 알바생들이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SNS에 가짜뉴스를 퍼 나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유명 청년 보수단체로부터 일정 금액을 받고 댓글 부대가 된 10대 청소년들의 사례를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르바이트하는 美 10대 댓글 부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치가 부풀려진 것 같다. 뭘 믿어야 할지 모르겠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장을 믿어서는 안 된다”, “우편 투표는 사기다”
 
지난 3월 미 텍사스대에서 학생들이 우편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3월 미 텍사스대에서 학생들이 우편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10대 청소년들의 SNS에 올라오는 이런 내용의 게시물은 언뜻 계정 주인의 진짜 생각처럼 보인다. 하지만 실제로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회사들이 2016년 미 대선 이후 허위 정보를 제한하기 위해 세워둔 방어벽을 뚫는 데 성공한 은밀한 대선 캠페인이다.
 
WP 보도에 따르면, 유명 청년 보수단체인 ‘터닝포인트 액션(Turning Point Action)’은 10대 청소년들을 동원해 돈을 주고 글을 작성하게 한다. 청소년들이 직접 자신의 SNS 계정에 이런 글을 써서 올리도록 해 SNS 회사의 감시를 피한다는 것이다.
 
WP의 분석에 따르면 이번 여름에만 허위 정보가 담긴 SNS 게시물이 수천개에 달했다. 동일한 내용의 트윗만 4500개였다.
 
이런 아르바이트를 하는 16세, 17세 소녀들의 아버지는 “보수의 가치와 입장을 SNS에 올리는 행위로 두 딸이 돈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딸은 터닝포인트 액션과 지난 6월부터 일했다”며 “그만두고 싶지 않다면 대선이 끝날 때까지 계속 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두 딸은 최저 시급에 가까운 돈을 받는다. 또 다른 청소년의 가족은 급여가 시간당 지급되며, 게시글의 인기가 많아질 경우 보너스를 받기도 한다고 밝혔다.
 

친트럼프 단체 ‘터닝포인트 USA’가 배후

10대 청소년들을 정치에 이용하는 보수단체 터닝포인트 액션은 혐오 정서를 부추겨온 극우 청년단체 ‘터닝포인트 USA(TPUSA)’의 지부다. 터닝포인트 USA의 설립자는 찰리 커크(26)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다.
 
지난달 24일 열린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 연설자로 나선 커크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서구 문명의 보디가드”라며 “트럼프는 미국식 생활 방식을 옹호하기 위해 당선됐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지난달 24일 열린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 연설자로 나선 찰리 커크 '터닝포인트 USA(TPUSA)' 회장. [AP=연합뉴스]

지난달 24일 열린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 연설자로 나선 찰리 커크 '터닝포인트 USA(TPUSA)' 회장.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해 터닝포인트 USA가 주최한 ‘틴 스튜던트 액션 서밋(Teen Student Action Summit)’ 행사에 참석해 “미국 역사상 그 무엇과도 다른 움직임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격찬한 바 있다.
 

전문가들 “러시아의 대선 개입만큼이나 문제”

전문가들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구글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제이콥 라트키에비치는 “러시아인들이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미국인들이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의 그레이엄 브루키 디지털포렌식 연구소장도 “국내 허위 정보의 규모와 범위는 해외의 적(敵)이 퍼트리는 것보다 심각하다”며 “2016년도에 문제로 떠올랐던 ‘트롤 팜(troll farm·악의적 댓글 부대)’이 이번 대선엔 피닉스에 있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터닝포인트 USA의 본사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있다.
 
미국 보수단체로부터 돈을 받은 10대 청소년들이 주요 SNS에 허위 정보를 유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보수단체로부터 돈을 받은 10대 청소년들이 주요 SNS에 허위 정보를 유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트위터 측은 WP가 해당 기사와 관련된 내용을 문의하자 최소 20개의 계정을 활동 중지시켰다고 답했다. 페이스북도 이와 관련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관련 계정을 삭제 조치했다고 밝혔다고 WP는 전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