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정' 37번 말한 文…진중권 "아빠·엄마찬스 공평하자는 뜻"

중앙일보 2020.09.19 17:07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19일 ‘공정’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제1회 청년의날 기념사에 대해 “공정의 정의가 바뀐 것”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조국, 추미애 사태 이후에 ‘공정’을 말하다니”라며 “어디가 딴 세상에 사시는 듯. 언어가 너무 혼탁해졌다”고 적었다.
 
그는 “그새 공정의 정의가 바뀐 것”이라며 “대통령이 말하는 공정이란 이런 것이다. 아빠 찬스가 있으면, 공평하게 엄마 찬스도 있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년의날 기념사에서 ‘공정’이라는 단어를 37회 사용하며 청년들의 분노에 대해 공감하고, 공정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정부의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으며, 반드시 이에 부응할 것”이라며 “병역 비리, 탈세 조사, 스포츠계 폭력근절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 첫 정부 공식 기념일로 지정된 청년의 날을 기념해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녹지원에서 기념행사를 가졌다.
 
최근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 정상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은 청년 리더 자격으로 초청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