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shotgun@joongang.co.kr

숲의 요정 수정난풀

중앙일보 2020.09.19 09:00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경기 남양주시 천마산을 오르다 수정난풀을 발견했습니다.
 이 친구를 찾으러 간 게 아닙니다.
산을 오르다 우연히 고개를 돌렸는데 거기 있었습니다.
찾으려 애써도 찾기 힘든 이 친구입니다.
워낙 청초하여 '숲의 요정'이라 불립니다. 
숲의 요정'을 예기치 못하게 마주했으니 
행운이 아닐 수 없습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나도수정난초 /2020060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나도수정난초 /20200605

 
올 6월에 어렵사리 만났던 나도수정초입니다.
이 친구도 '숲의 요정'이라 불립니다.
그만큼 수정난풀과 많이 닮았습니다. 
사실 이름에 ‘나도’라고 붙은 건 
같지는 않지만 비슷하게 생겼다는 의미입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난데없이  수정난풀을 만난 터라 
 조영학 작가가 들뜬 채 이 친구들 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 사실  수정난풀이 수정초였습니다.
 그러니까 얘가 원류고.
 이 친구가 발견된 다음에  나도수청초가 발견된 겁니다.
나도수정초와 마찬가지로 부생식물이자 희귀식물이에요.

그만큼 보기 힘들다는 거죠.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엽록소가 없는 부생식물이라 스스로 광합성을 못 합니다.
그래서  땅에 있는 낙엽이나 동물 사체 등을 양분 삼아서
살아갑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이젠 다 퇴화가 되었지만 
 암술과 수술도 희미한 형태로 남아 있기는 해요."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수정난풀

 
참 신비롭게 생겼습니다.
사진의 관건은 요정처럼 신비롭게 표현하는 겁니다. 
 자연광에 비해  비교적 푸른색이 감도는 손전등을 
수정난풀에 비춰줬습니다.
그 순간 퇴화한 하얀 잎이 수정처럼 푸르스름 빛납니다.
고작 푸르스름한 빛 하나 더했을 뿐인데
수정난풀은 영락없는 숲의 요정이 됩니다. 
 
수정난풀을 촬영하는 제 휴대폰 화면과 조영학 작가의 수정난풀 이야기가 그대로 동영상에 담겨있습니다.
 
 
 
  
 
배너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