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용진, 이마트 고릴라 캐릭터 닮은꼴 주장에 "하나도 안닮음"

중앙일보 2020.09.18 17:01
[사진 정용진 인스타그램]

[사진 정용진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부회장이 이마트의 고릴라 캐릭터가 자신을 닮았다는 주장에 직접 반박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7일 인스타그램에 이마트가 상표출원한 캐릭터 ‘제이릴라’와 ‘샤이릴라’ 이미지를 올리며 “YJ랑 하나두 안닮음”이라는 글을 올렸다.
 
YJ는 정 부회장 이름의 알파벳 약자다. 실제 정 부회장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도 ‘yj_loves’다.  
 
앞서 한 언론은 제이릴라 캐릭터에 대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이미지를 반영했다고 보도했다. 제이릴라라는 이름에서 J가 정 부회장의 이니셜에서 따온 것이라면서다.
 
이름뿐 아니라 해당 캐릭터가 정 부회장의 이미지와 유사하다는 평도 적지 않지만 정작 본인은 부인한 셈이다.  
[사진 정용진 인스타그램]

[사진 정용진 인스타그램]

 
하지만 네티즌들은 “진짜 닮았다”, “여권사진으로 쓰셔도 되겠다”며 닮은꼴 캐릭터라고 호응했다.  
 
한편 이마트도 해당 캐릭터와 정 부회장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또 캐릭터 상품 출시에 대해서도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