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퀴어 축제 반대’ 청원에 靑 “올해는 온라인으로 개최”

중앙일보 2020.09.18 11:02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18일 올해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23만여명의 동의를 얻은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 반대’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 내용이다.
 
청원인은 지난 7월 20일 올린 청원에서 ‘코로나19로 모든 모임이 취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9월 18일부터 12일간 열린다. 이를 취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는 서면 답변에서 “서울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의 사용제한 기간을 10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의 결과를 알렸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새롭고 안전한 방식으로 개편해 올해 퀴어축제를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고 했다.
 
청와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고통을 감내하는 국민께 감사드리며,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