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을 성수기 앞두고···서울 아파트 전셋값 5년새 최고 상승

중앙일보 2020.09.17 17:20
서울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월세 매물은 많지만, 전세는 한 개 뿐이다. 뉴스1

서울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월세 매물은 많지만, 전세는 한 개 뿐이다. 뉴스1

올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2015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8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5.90% 올랐다. 같은 기간을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2015년 16.96% 오른 후 상승세가 둔화했다. 2016년 4.72%, 2017년 4.10%, 2018년 1.87% 오르는 데 그쳤다. 상승 폭이 확 커진 것은 지난해 5월 이후다. 지난해 2.47% 올랐고 현재까지 16개월째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정부 공인 통계인 한국감정원 수치도 상승률은 다르지만, 흐름은 비슷하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6월부터 14개월 연속 오르막길이다. 최근 통계인 이달 둘째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0.09% 올랐다.  
지난 10년간 1~8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부동산114

지난 10년간 1~8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부동산114

 
전셋값 상승세는 앞으로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 전통적으로 가을은 주택시장 성수기로 꼽힌다. 다음 해 새 학기를 맞춰 이사하려는 수요로 인해 계약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신혼집을 찾으려는 수요도 적잖다. 
 
이 때문에 이 시기 전셋값 상승 폭은 다른 기간보다 큰 편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9~11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 1% 이상 올랐다. 전세물건이 귀했던 2013년, 2015년엔 각각 4.05%, 3.50% 상승했다. 지난해엔 1.29% 올랐다. 전세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계약청구권 등으로 전세물건 씨 말라  
우선 지난 7월 31일 계약갱신청구권(2년+2년)이 시행되면서 기존 전세물건이 시장에 풀리질 않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도 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물건 자체가 없는 데다 낯선 사람에게 집을 보여주는 것을 꺼려 전세 유통 물량이 더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10년간 9~11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부동산114

지난 10년간 9~11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부동산114

앞으로 수급 여건도 녹록지 않다. 10~12월 서울에서 입주 예정인 새 아파트 1만2097가구가 ‘단비’이긴 하지만, 가뭄을 해갈할 정도는 아니다. 장기전세주택 등 입주 자격 요건이 있는 물량을 제외한 일반 입주 물량은 6300여 가구에 불과하다.

 
  
반면 수요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 내년 7월부터 2022년 말까지 사전청약을 받는 서울 아파트는 1만 가구에 달할 전망이다. 사전 청약을 기다리는 대기 수요가 전세로 몰릴 가능성이 있다. 과거에도 사전 청약은 전셋값을 올렸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사전 청약이 본격화한 2009년 8.1% 올랐다. 2010년(7.3%), 2011년(13.4%)에도 상승세가 이어졌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사전 청약 부활로 중저가 주택을 중심으로 매매시장은 안정 효과가 있겠지만, 청약을 받기 위한 대기 수요가 많아지면서 전세 시장은 불안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