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육대, 소액기부 확산 위해 학교 2곳에 기부 키오스크 설치

중앙일보 2020.09.17 15:43
삼육대 교직원이 기부 키오스크를 통해 기부를 하고 있다

삼육대 교직원이 기부 키오스크를 통해 기부를 하고 있다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소액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기부 키오스크 2대를 교내 백주년기념관 로비와 학생식당 입구에 설치해 운영한다.
 
교수, 직원, 학생, 학부모, 일반인 등 기부를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키오스크로 참여할 수 있다. LCD 화면에서 ‘기부하기’를 터치한 후 1만원부터 10만원 혹은 직접 금액을 입력하고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기부가 완료된다. 기부금은 학생 장학금과 대학 발전기금으로 사용한다.
 
지불수단은 신용카드뿐만 아니라, 삼성페이 등 모바일 결제서비스로도 가능하다. 대학 기부금은 법정기부금인 만큼 전액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부 참여자에게는 키오스크 옆에 설치된 무인 선물함을 통해 기념품도 제공한다.
 
키오스크 1호 기부자인 경비팀 직원 김제붕 씨는 “새벽에 일찍 출근해 순찰하던 중 새로운 기계가 보여서 참여하게 됐다”면서 “소액을 내더라도 남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고, 몇 번의 터치로 기부할 수 있어 편리했다. 1달에 1번이라도 기회가 될 때마다 종종 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육대 김정숙 대외협력처장은 “키오스크에서 기부자들의 사연이 담긴 ‘기부스토리’ 영상을 재생하고, 단말기를 기부자 동판 옆에 설치해 기부자 예우와 나눔의 의미를 되새기도록 했다”며 “키오스크를 활용한 소액기부 운동을 통해 기부가 일상화되고, 나눔문화가 캠퍼스 전체로 확산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