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매나눔재단, 2학기도 새벽배송으로 코로나 결식아동·청소년 식사 지원

중앙일보 2020.09.17 14:02

열매나눔재단(대표이사 이장호)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결식이 우려되고 돌봄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 놓인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가정으로 매주 식품 꾸러미를 지원한다. 결식과 돌봄 공백을 줄이는 것이 목표다.  
 
법적 지원 테두리 밖에 놓인 저소득 가정의 아동, 청소년은 식품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간 급식을 통해 끼니를 해결할 수 있었지만, 코로나로 비대면 수업이 이루어져 하루 한 끼의 식사조차 보장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열매나눔재단은 이런 아동, 청소년들이 가정 내에서 건강한 일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9월부터 오는 12월까지 매주 수요일 취약계층 220 가정으로 식품을 보낸다. 식품 꾸러미는 성장 발달에 적합한 영양 요소를 고려해 육류, 과일, 계란, 간편식품 등을 선별해 구성하고, 새벽배송은 유기농 식품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오아시스마켓을 통해 진행한다.
 
특히 재단은 코로나 상황에 따라 개학 일정이 변경되는 가운데 정기적으로 식품꾸러미를 지원함으로써 학교와 가정간 소통 기회를 늘리고자 한다. 재단과 학교 관계자가 배송을 확인하는 과정 등을 통해 가정 내 아이들의 상황을 파악, 위기 상황에 놓인 아동, 청소년의 결식뿐 아니라 돌봄 공백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열매나눔재단은 지난 상반기 5월부터 7월까지 새벽배송을 통한 식품꾸러미 지원사업을 진행한 바, 아이들과 보호자, 학교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담당 교사와 학교사회복지사는 “식품꾸러미 지원을 통해 학생들과 학부모와 호의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을 수 있어 이례적인 비대면 상황에서 큰 도움이 되었다”며 이번 하반기 지원에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담당하는 이승철 과장은 "매주 식품을 골라 200명이 넘는 아이들 가정으로 새벽배송을 진행하는 건 쉽지 않았지만 아이들이 행복하고 맛있게 먹고 있다는 소식에 힘을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열매나눔재단은 2016년부터 서울시 관내 초·중·고교와 협력해 경제적, 환경적 어려움으로 아침밥을 먹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매일 아침식사를 지원해왔다. 총 1,379명의 학생에게 아침밥을 지원, 서울교육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지난해 서울특별시교육청으로부터 '2019 기부 및 사회협력 우수자 표창'을 받았다. 코로나로 학내 아침밥 지원이 어려워지자 각 가정으로 신선식품을 배송하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