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美윌셔 구하기' 한진인터내셔널에 1조 긴급 수혈

중앙일보 2020.09.17 09:53
윌셔 그랜드 센터 외관. 사진 한진그룹]

윌셔 그랜드 센터 외관. 사진 한진그룹]

대한항공이 미국 월셔 그랜드 센터를 운영 중인 자회사 한진인터내셔널(HIC)에 9억5000만 달러(약 1조1215억원)를 빌려주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호텔과 오피스 등의 수요가 줄자 한진인터내셔널의 리파이낸싱(자금재조달) 지연을 막기 위해 일시적으로 금전을 대여하기로 한 것이다.

 
대한항공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자금대여안을 심의ㆍ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9억5000만 달러 중 9억 달러는 이달 중 만기가 도래하는 한진인터내셔널의 차입금을 상환하는 데 쓰인다. 나머지 5000만 달러는 호텔산업 운영자금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대여금은 1년 이내에 대부분 회수된다고 대한항공은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달 말 수출입은행으로부터 3억 달러를 대출받아 이를 다시 한진인터내셔널에 대출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측은 “대출금을 전달하는 구조여서 대한항공 유동성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한진인터내셔널 지분 일부 매각도 검토 중이다. 이와 연계해 미국 현지 투자자와 브릿지론(단기차입 등에 의해 필요자금을 일시적으로 조달하는 대출)을 협의 중이다. 3억 달러는 다음달 브릿지론을 확보해 상환받을 예정이다. 또 다른 3억 달러는 내년 호텔ㆍ부동산 시장과 금융시장이 안정화되면 한진인터내셔널이 담보대출을 받아 돌려받는다는 계획이다.
 
한진인터내셔널은 1989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된 회사로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2017년부터 고(故) 조양호 회장의 숙원 사업인 윌셔 그랜드 센터를 재건축해 운영하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