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 혁신도시 울산] 지역주민과 상생,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통해 ‘그린뉴딜’ 선도

중앙일보 2020.09.17 00:05 3면
한국에너지공단은 올해 해상풍력 최적입지를 선제적으로 검증하고, 지속가능한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은 올해 해상풍력 최적입지를 선제적으로 검증하고, 지속가능한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이하 공단)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추진에 맞춰 지역 주민과 상생하고, 질서 있는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국민주주 지원사업’ 올해 신설
주민 투자, 시설 설치에 융자 지원
해상풍력 최적입지 개발 노력도

지난 7월 추경을 통해 그린뉴딜의 핵심인 재생에너지 분야에 2710억원 규모의 예산이 반영됐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내년도 그린뉴딜 재생에너지 분야 예산으로 올해보다 많이 늘어난 4조9000억원을 편성하는 등 적극적인 재정지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공단은 산업부와 협력해 그린뉴딜 재생에너지 분야 성과 조기창출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사업(국민주주 지원사업, 농가태양광, 산업단지 태양광)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 등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사업 중 올해 신설된 ‘국민주주 지원사업’은 추경으로 총 365억원의 예산을 반영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태양광·풍력 발전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발전소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투자금(총 사업비의 4% 이내)의 최대 90%까지 장기 저리로 융자 지원한다.
 
이 사업은 발전사업자와 주민이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추진된다. 주민 참여를 기반으로 재생에너지 수용성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역시 신설된 ‘산업단지 태양광 지원사업’은 추경으로 1000억원의 예산이 반영됐다. 공장 유휴부지의 효율적 활용과 대표적인 전력 다소비 공간인 산업단지의 에너지 자립도 제고를 위해 공장의 지붕·주차장·유휴부지에 태양광 시설을 설치할 경우 비용의 최대 90%까지 융자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한 공단은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해상풍력 발전방안’에 따라 주민과 상생하고 수산업과 공존하는 해상풍력 확대를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올해 신규사업으로 해상풍력 최적입지를 선제적으로 검증하고, 지속가능한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을 위해  ‘공공주도 해상풍력 단지조성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자체 주도의 대규모(GW급) 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을 위해 환경성·수용성·사업성 등 사전 타당성 검증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단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계획적으로 해상풍력 발전단지 확대를 추진할 수 있다”며 “지자체 주도 사업 진행으로 지역 수용성 및 환경성을 확보하고, 국내 풍력 산업의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공단은 기업 전력 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RE 100’ 캠페인의 지원기관으로서 전력 다소비 기업(100GWh/년)을 대상으로 이행수단별 재생에너지 구매·사용 실적 확인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업 등이 자발적으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공단은 주택·건물 등 생활시설에 자가소비용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경우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25일부터 그린뉴딜 3차 추경을 통해 총 503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 신청을 받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