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주영 현대 신화’ 산증인 이춘림 전 현대중공업 회장 별세

중앙일보 2020.09.16 20:12
현대그룹 창업 핵심 멤버이자 정주영 명예회장을 도와 ‘현대 신화’를 만들어 낸 이춘림 전 현대중공업 회장이 16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고 이춘림 전 현대중공업 회장. 연합뉴스

고 이춘림 전 현대중공업 회장. 연합뉴스

 
1929년 함경남도 함흥에서 태어난 그는 경기고, 서울대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1957년 현대건설 공채 1기로 입사했다. 이후 현대건설 사장,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종합상사 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대그룹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가장 오랫동안 근무한 인사다.   
 
그는 부친과 정 명예회장의 친분이 계기가 돼 대학 재학 시절 부대 막사와 교회 건축을 도우며 현대와 인연을 맺었다. 정 명예회장은 회고록에서 1966년 이 전 회장과 일본 요코하마 가와사키 조선소를 돌아보고 한국에도 조선소를 세우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8년 뒤인 1974년 울산에 세계 최대 조선소가 세워졌다. 이런 정 명예회장 옆에서 이 전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 사장을 맡아 한국 조선산업을 세계 1위로 키웠다.
 
이 전 회장은 대외적으로 자신을 앞세우지 않았다. 그는 1982년 한 인터뷰에서 “정 명예회장의 추진력과 결단이 오늘날의 현대그룹을 만들었고 현대가(家)가 큰 뒷받침이 됐다”고 했다. 경조사 때는 한 번도 축의금과 부의금을 받지 않았다고 한다. 평소 오전 6시 현장에 나가 일을 챙기는 야전사령관 스타일이어서 임직원 사이에서는 ‘벵골호랑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8일 오전 8시10분이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