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대권주자 촌평 “이낙연·이재명·김경수···유시민 빼자”

중앙일보 2020.09.16 16:09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가 16일 시사인과 인터뷰에서 이낙연, 이재명, 김경수 등 차기 대권 주자에 대해 촌평을 했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에 대해 ""경험이 아주 풍부한 분이다. 기자도, 국회의원도 해봤고 (전남) 도지사로 지방행정을 오래 했다"며 "총리를 한 2년 하면 많은 걸 알게 되는데, 그런 게 묻어나오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이재명 지사에 대해서는 "그분이 입지전적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성격이 굉장히 강하다"고 평했다. 이어 "대법원에서 무죄를 받고 나서 인터뷰한 것을 보면, 본인 생각이 깊어진 것 같다"며 "과거 여러 논란을 만들 때와 비교해보면 그렇다"고 덧붙였다.
 
친노·친문 적자로 꼽히는 김경수 경남 지사에 대해서는 "일단 재판 결과를 봐야 한다. 만약 살아 돌아온다면 지켜봐야 할 주자는 맞다"며 "(김 지사가) 동안이라 그렇지 대선 때 55세면 어리지도 않다. 이재명 경기지사하고 별 차이도 안 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치에서 은퇴를 선언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선 "본인이 안 하겠다는 것 아닌가. 받아들여야 한다"며 "책 쓰고 이런 쪽을 원래 더 좋아한다"고 답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