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 읽은 멤버는 누구?…'업무용 카톡' 카카오워크 출시

중앙일보 2020.09.16 11:16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출시한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Kakao Work)'. [사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출시한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Kakao Work)'. [사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16일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Kakao Work)’를 출시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카카오워크는 카카오의 메신저 서비스 노하우와 인공지능(AI), 검색 기술력을 결합해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한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카카오톡처럼 편리한 사용성, 다양한 IT 서비스와의 유연한 연결 및 확장, AI 및 통합 검색 기술력과 보안 등이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워크는 전자결재 및 근태관리 기능 등을 제공한다. 회사 조직도 및 전체 임직원 목록을 통해 직원을 검색하고 해당 직원의 근무 시간이나 휴가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그룹 채팅방에도 다양한 업무용 기능을 마련했다. 채팅방에 새로운 멤버를 초대할 경우 새 멤버도 해당 대화방의 이전 대화를 볼 수 있다.  
 
또 특정 메시지를 읽은 멤버와 안 읽은 멤버를 확인할 수 있고 모든 메시지에 이모티콘을 활용해 ‘좋아요’ 등을 표현할 수 있게 했다.  
 
카카오워크는 언택트 업무 환경에 필수가 된 화상회의 기능도 갖췄다
 
또 기업에서 기존에 사용하고 있었던 업무 도구나 IT 서비스도 카카오워크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영업 조직에서 고객 관리 기능을, 유통/쇼핑 기업에서는 매출/주문/배송 관리 기능 등을 다양한 형태의 봇(BOT)을 만들어 추가하고 데이터를 공유 및 관리할 수 있다.
 
카카오워크는 과거 대화나 자료를 쉽게 찾을 수 있는 통합 검색 기능과 기업용 종단간 암호화 기반 메시징을 포함한 종합 보안시스템 등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워크’에서 내 업무를 도와주는 진정한 AI 어시스턴트를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우수한 벤처 기업들과 상생하는 마켓 플레이스를 구축하고 기존에 사용하던 IT 시스템과 내게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직접 커스텀 할 수 있는 쉬운 IT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워크는 3가지 요금제로 출시된다. 11월 24일까지는 '프리미엄 플랜'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