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패라는 요물 때문에

중앙일보 2020.09.16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결승 3국〉 ○·탕웨이싱 9단 ●·양딩신 9단
 
장면 10

장면 10

장면 ⑩=패는 순식간에 변화를 일으킨다. 패와 초읽기가 만나면 풍운은 더 험악해진다. 패는 요물이다. 수읽기는 끝이 없고 판단은 아득하다. 양딩신은 아직 A로 따내는 자체 팻감이 있음에도 그쪽은 쳐다보지 않는다. 그게 불길한 전조였을까. 그는 흑1에 패를 썼는데 이 수는 백대마 중 어느 한쪽을 잡겠다는 수다. 그러나 흑1은 가장 나쁜 수였다. 패착이었다. 탕웨이싱은 즉각 백2로 끊어 패를 해소했고(흑B는 백C로 그만) 흑도 3으로 공격에 나섰다. 하나 4의 패. 이게 또 갈 길을 막아선다. 바둑이 역전 무드다.
 
참고도1

참고도1

◆참고도1=AI는 굳이 이 부근을 두려면 흑1로 뻗으라고 한다. 백은 어차피 패를 해소할 것이고 흑은 우상을 공격한다. 물론 백은 잡히지 않는다. 그만큼 이 돌은 탄력이 있었다. 하나 11,13으로 다시 이쪽을 조여가면 흑의 승률은 60%를 상회한다.
 
참고도2

참고도2

◆참고도2=더 좋은 수는 흑1에 패를 쓰는 것이다. 백은 어차피 2로 해소할 것이고 흑은 3으로 끊는다. 두 동강 난 백대마는 사경을 헤매게 된다. 11에 이르면 AI가 제시하는 흑의 승률은 93%.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