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슬기로운 귀어생활’ 노하우 나눈다…사이버 귀어귀촌 박람회

중앙일보 2020.09.15 15:55
대학 연구원으로 일하다 어촌으로 삶의 터전을 옮긴 지 올해로 5년째인 김태현(39)씨. 1년 동안 경남 통영 어촌 마을 이집 저집을 찾아다니며 새벽부터 현장 일을 배웠다. 지금은 가두리 양식장에서 돌돔 4만 마리와 볼락 10만 마리를 키우는 어엿한 어업인이다. 
 
김씨는 물속에 설치한 카메라로 물고기의 상태를 파악한 뒤 때맞춰 사료도 자동으로 주는 ‘스마트 양식’을 도입했다. 뒤늦은 도전인 만큼 차별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태양광과 풍력으로 필요한 전기를 공급하고, 유전자 조작 농산물을 사용하지 않은 사료를 쓰는 등 새로운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임종성(41)씨는 잦은 야근과 스트레스 가득한 월급쟁이 생활을 벗어나려 어부 일을 선택했다. 지연ㆍ혈연ㆍ학연 같은 연고 하나 없는 전북 부안을 택해 1년 동안 다른 사람의 배를 타고 다니며 바닥부터 배워나갔다. 현재 2.97t급 자신의 배를 타고 꽃게잡이를 하는 어선어업인으로 자리를 잡았다. 냉동 창고를 지어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걸 계획할 만큼 기반을 갖춰나가고 있다.
 
이렇게 성공한 귀어귀촌인과 직접 이야기를 나눠볼 기회가 생겼다. 해양수산부와 한국어촌어항공단 주최ㆍ주관으로 16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2020년 사이버 귀어귀촌 박람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박람회는 온라인(www.sealifeexpo.co.kr)으로만 진행된다. 온라인 박람회 참석자 중 60명에게는 김태현씨나 임종성씨처럼 성공한 청년 귀어귀촌인과 직접 화상으로 상담할 기회를 준다. 홈페이지에 있는 이들의 성공담을 담은 영상을 본 뒤 관련 퀴즈에 응모하면 된다.
 
사이버 귀어귀촌 박람회에서는 어촌이 있는 경기ㆍ충남ㆍ전남ㆍ전북ㆍ경남ㆍ경북ㆍ강원ㆍ제주 등 지방자치단체의 설명회도 진행된다. 지역별 지원 정책을 세부적으로 소개한다. 또한 금융, 지원 정책에서 어선어업ㆍ양식업 정보 소개까지 전문가 강연이 매일 실시간 방송으로 나간다. 강연 중 실시간으로 질의응답도 할 수 있다.  
사이버 귀어귀촌 박람회 홈페이지 내 3D 어촌마을. [자료 해양수산부]

사이버 귀어귀촌 박람회 홈페이지 내 3D 어촌마을. [자료 해양수산부]

홈페이지 내에 ‘3D 어촌마을’도 있다. 가상의 마을 곳곳을 클릭하면 상세 정보가 소개되는 방식으로 궁금증을 풀어준다.
 
이수호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온라인 박람회가 어촌을 새로운 삶의 터전으로 삼고자 하는 예비 귀어귀촌인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귀어귀촌에 관심 있는 이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박람회 세부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운영 사무국(02-6098-0882)에 문의해도 된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