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문 대통령, '태풍 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삼척 등 5곳

중앙일보 2020.09.15 11:38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제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한 강원도 삼척시 등 5곳을 '태풍 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15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강원 삼척과 양양, 경북 영덕과 울진, 울릉군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임 부대변인은 "정부는 앞으로 중앙합동조사를 실시한 뒤 기준 충족하는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7일 태풍 피해에 의한 응급복구를 빠르게 진행하고 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조사도 신속하게 마쳐달라 지시했다.
 
이번에 선정된 5곳은 자연재난·복구등에 관한 규정 제7조에 따라 국고 추가지원 등의 조치가 있을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