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리교육 50회' 강동희 "평생 봉사하며 살겠다"

중앙일보 2020.09.15 11:33
강동희는 한국프로스포츠협회 윤리교육 강사로 프로농구·축구·야구·배구·골프 등 61개팀 선수들을 대상으로 50차례 강의를 했다. [사진 한국프로스포츠협회]

강동희는 한국프로스포츠협회 윤리교육 강사로 프로농구·축구·야구·배구·골프 등 61개팀 선수들을 대상으로 50차례 강의를 했다. [사진 한국프로스포츠협회]

 
지난 주말, 강동희(54) 전 프로농구 동부(현 DB) 감독은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그는 10일 TV 시사교양프로그램 ‘인터뷰게임’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그는 농구공 대신 마이크를 잡고 가족·은사·제자·팬을 찾아가 과거 잘못에 대해 용서를 구했다.

방송 통해 과거 잘못 용서 구해
2014년부터 7년간 묵묵히 속죄


 
강동희는 1990년대 기아 명가드로 ‘코트의 마법사’라 불렸다. 2012년 동부(현 DB) 감독으로 정규리그 1위를 이끌었다. 하지만 2013년 브로커에게 3700만원을 받고 승부조작한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았다.  
 
2011년 2월경, 동부의 플레이오프 진출이 결정된 상황이었다. 10년을 알고 지내던 후배가 “남은 경기를 어떻게 할거냐”고 물었고, 강 전 감독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공표한대로 비주전이 나간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후배가 고마움 표시라며 방에 돈을 놓고 간게 문제가 됐다. 그는 그 때 돈을 돌려주지 못한걸 지금도 후회한다. 
 
어렵게 방송출연을 결심한건 기아에서 함께 뛴 허재(55)의 권유 때문이다. 강동희는 “두 차례 출연 제의를 고사했다. 허재 형이 ‘평생 숨어지낼건 아니지 않냐’고 말해줬다. 내가 지켜주지 못한 분들께 사죄할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허재는 사석에서도 강동희가 처한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내왔다.  
 
방송 후 ‘면죄부를 주는 것 아니냐’는 부정적 의견도 있었지만, “진정성이 느껴졌다”는 반응도 많았다.  
 
지난 10일 경기도 용인시에서 만난 강동희 전 감독. 박린 기자

지난 10일 경기도 용인시에서 만난 강동희 전 감독. 박린 기자

 
10일 경기도 용인시에서 강 전 감독을 만났다. 그는 2014년부터 7년간 묵묵히 속죄하고 있었다.  
 
2014년 수원에 아카데미를 열고 자폐아 아이들에게 농구를 가르쳤다. 2015년부터 3년간 강원도 양구 해안초등학교에서 재능기부했다. 
 
운동 후배들 앞에서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은 강동희 전 감독. [사진 한국프로스포츠협회]

운동 후배들 앞에서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은 강동희 전 감독. [사진 한국프로스포츠협회]

2016년부터 1년4개월간 한국프로스포츠협회 윤리교육 강사로 나섰다. 50회 강단에 올라 프로농구·축구·야구·배구·골프 등 61개팀 선수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했다. 강동희는 “운동선배로서 부끄러운 과거를 털어놓기 창피했지만, 후배들이 나 같은 일을 다시 겪지 않길 바라며 용기를 냈다. 과거에는 관련 교육이 없다보니 나부터 무지했다. 지인의 호의가 올가미가 될 수도 있다고 말해줬다”고 했다.  
 
아이들을 대상으로 농구재능기부에 나선 강동희. [중앙포토]

아이들을 대상으로 농구재능기부에 나선 강동희. [중앙포토]

 
강동희는 강사비로 받은 800만원을 고양 휠체어농구단에 기부했다. 지난해 안산시 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했고, 올해 1월 강원도 휠체어농구팀 고문도 맡았다. ‘강동희 장학회’를 설립해 지난달부터 매월 형편이 어려운 농구유망주들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안산시 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한 강동희. [중앙포토]

지난해 안산시 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한 강동희. [중앙포토]

 
사실 강동희는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한 적이 있었다. 강동희는 “죽음 앞에 섰었다. 내가 잘못된 선택을 하면, 아내도 따라하겠다고 했다. 가족을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아들 강성욱(16·제물포고)과 강민수(14·호계중)는 농구선수로 활약 중이며, 첫째는 16세 이하 대표팀도 뽑혔다.  
 
강동희는 “과거 잘못이 씻어지지 않겠지만, 죽을 때까지 진심으로 참회하고, 평생 봉사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했다. ‘인터뷰게임’에서 방송인 이영자씨는 “요즘 우리가 분노하는건 미안한 일에 사과하지 않는 거다. 사과를 받아 줄 마음이 없는게 아니다. 용기있게 사과한 어른에게 고맙다”고 했다.
 
용인=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