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년만에 나온 신형 투싼…독특한 인테리어, 확 바뀐 외관

중앙일보 2020.09.15 11:08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의 베스트셀링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이 완전히 바뀐 모습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15일 오전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를 통해 4세대 투싼을 소개했다. 2015년 3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 만의 완전 변경 모델이다.
 
현대차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트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을 적용한 점을 강조했다. 차 앞부분엔 빛의 변화에 따라 입체적으로 반짝이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을 넣었다. 정교하게 세공된 보석을 형상화한 것이란 설명이다. 정지 상태에선 램프인지 보이지 않지만, 시동을 걸면 주간 주행등으로 점등되는 ‘히든 램프’도 있다.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차 길이와 앞뒤 바퀴 축간거리(휠베이스)가 길어졌고, 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의 거리인 앞부분 오버행은 짧아져 역동적인 느낌을 살렸다. 뒷부분에도 파라메트릭 히든 램프를 적용했는데 점등하면 이빨 모양으로 불이 들어온다.
 
실내에선 덮개가 없는 개방형 클러스터(계기판)와 대시보드 아래로 내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그리고 전자식 변속버튼 등이 눈에 띈다. 전체적으로 컨셉트카 같은 미래지향적인 느낌이다.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신형 투싼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공간을 넓혔다. 차 길이는 4630㎜로 3세대 모델 대비 150㎜ 늘어났고, 축간거리도 2755㎜로 기존 대비 85㎜ 늘었다. 특히 뒷좌석 무릎공간이 80㎜ 늘어 동급 차량 가운데 최대 2열 공간이고, 중형 SUV 수준이라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또 뒷좌석은 접어서 밑으로 넣을 수 있는 ‘폴드&다이브’ 방식이어서 공간을 효율적으로 쓸 수 있다.
 
신형 투싼은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처음으로 탑재했다. 엔진 최고 출력 180마력, 최대 토크 27kgf·m, 시스템 최고 출력 230마력, 복합연비 16.2km/L를 갖췄다. 가솔린 1.6 터보, 디젤 2.0 등 3개 엔진 라인업이 있다.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온도 설정 시 하나의 명령어로 공조∙시트∙스티어링 휠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음성인식 복합 제어 기능을 현대차 최초로 신형 투싼에 적용했다. 스마트키 없이도 스마트폰 앱으로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는 ‘현대 디지털 키’, 제휴업체 방문 시 차 안에서 결제할 수 있는 ‘현대 카페이’ 등도 있다.
 
신형 투싼의 사전계약은 16일 시작한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가솔린 모델은 2435만~3155만원, 디젤 모델은 2626만~3346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다음달 공개한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