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중 추돌 직전 2번 더 박았다…포르쉐 '광란의 도주극' 무슨일

중앙일보 2020.09.15 11:05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에서 7중 추돌 사고를 내 7명을 다치게 한 포르쉐 승용차가 사고 직전 2차례 더 추돌 사고가 있었지만 멈추지 않고 그대로 질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승용차를 운전한 A씨는 음주운전 상태도 아니었던 것으로 나타나 A씨가 왜 두 차례 사고를 내고도 계속 운전을 한 것인지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운대에서 포르쉐 차량 7중 추돌 사고 내
2명 중상, 5명 경상 입고 차량 크게 파손돼
사고 운전자 A씨 음주나 무면허 아니어서
왜 두 차례 사고 후 계속 질주 했는지 조사

부산경찰청은 15일 포르쉐 운전자인 40대 A씨를 조사한다고 밝혔다. A씨는 사고로 부상을 당해 병원 치료를 받는 바람에 경찰 조사가 하루 미뤄졌다. 경찰은 사고 직후 병원에서 A씨에 대해 사고 원인 등에 대해 간이 조사를 했으나 특별한 진술을 확보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15일 조사에서 음주운전도 아닌 상태에서 A씨가 7중 추돌 사고 직전 두 차례 추돌사고를 낸 뒤 멈추지 않고 그대로 질주한 원인이 무엇인지 확인할 계획이다.  
 
A씨는 7중 추돌 사고 현장에서 570m 정도 떨어진 해운대 옛 스펀지 건물 인근에서 정차 중이던 아우디 A6 차량과 부딪히는 1차 사고를 냈다. 이후 약 500m를 질주하다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포드의 토러스 차량을 재차 추돌했다. 이어 다시 70m 정도 달린 뒤 중동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승용차 등과 추돌하며 7중 추돌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7주 추돌 후 크게 부서진 차량. 연합뉴스

7주 추돌 후 크게 부서진 차량. 연합뉴스

7중 추돌 사고는 포르쉐 차량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은 뒤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버스·코란도·BMW·쉐보레 차량과 추가로 부딪히면서 연쇄 추돌이 일어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른 주변 차량 블랙박스에서는 포르쉐 챠량이 160m 정도 거리를 불과 몇 초 만에 이동하며 사고를 내는 모습이 잡혔다. 7중 추돌 사고 직전 속력이 매우 빨랐던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가 난 도로는 제한속도가 시속 50㎞다. 특히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포르쉐 운전자 A씨는 오토바이 등과 충돌할 때 속도가 줄어드는 것처럼 보이지 않아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거나 제동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나타나는 스키드 마크(타이어가 끌린 자국)가 남아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인 40대 남성 등 2명이 중상을 입었고 5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퇴근 시간 직전 교차로에서 여러 대의 차량이 뒤엉키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해운대 일대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사고를 당한 오토바이는 절반가량 뜯겨나간 채 분리됐고, 그랜저 승용차 등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부서졌다. 버스 앞 유리도 파손됐다. 또 퇴근하던 차들이 몰리면서 일대 도로가 큰 정체를 빚었다.  
포르쉐와 부딪힌 후 부서진 오토바이 모습. 연합뉴스

포르쉐와 부딪힌 후 부서진 오토바이 모습.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포르쉐 운전자가 음주운전이나 무면허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A씨에 대한 조사가 끝나야 왜 1·2차 추돌 사고를 낸 뒤 멈추지 않고 달렸는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