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AEA 사무총장 "북한 핵 활동 지속…매우 유감"

중앙일보 2020.09.15 11:00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이 14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활동 지속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면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로시 총장은 이날 IAEA 이사회 개막 연설에서 "위성사진을 포함한 공개 정보를 활용해 북한의 핵 활동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보고된 기간 동안 일부 핵 시설은 계속 운영됐고, 다른 시설은 폐쇄 상태로 유지됐다"고 말했다.
 
그는 "영변의 보고된 원심분리기 농축 시설에서 농축 우라늄 생산과 일치하는 징후가 있었다"면서 "북한이 실험용 경수로에서 내부 건설 활동을 계속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완전히 준수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 세이프가드 협정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에 있어 IAEA에 신속히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IAEA는 지난 2일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영변의 핵연료봉 제조 공장에서 차량이 이동하고 냉각 장치를 가동한 모습이 포착됐다며 이는 북한이 원심분리기에서 농축 우라늄을 생산했다는 점을 암시한다고 밝혔다.
 
또 평양 인근의 강선에서도 우라늄을 농축하고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