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 러시아서 잘 나가네 …모닝·셀토스·스팅어 '올해의 차'

중앙일보 2020.09.15 10:54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 러시아 '올해의 차' 4개 부문 수상. 사진 기아차
기아차가 러시아 시장 실적 호조와 함께 소비자 평판에서도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기아차는 '2020 러시아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피칸토(모닝)·씨드·셀토스·스팅어가 각 부문에서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기아차가 러시아에 진출한 이후 4개 부문(소형·준중형·소형 SUV·그랜드투어링카)에서 '올해의 차'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의 올해의 차 평가는 전문가뿐만 아니라 100만명의 일반 소비자가 함께 참여해 24개 부문을 선정한다.  
 
피칸토는 5년 연속 최고의 도심형 소형차 부문에 최고 자리에 올랐다. 디자인·공간 활용성·편의사양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피아트 500'을 제치고 최우수상을 받았다. 또 씨드는 지난해에 이어 준중형 부문에서 올해의 차가 됐다. 최종 후보인 도요타 코롤라를 제쳤다. 
 
소형 SUV 부문에서 최우수 차로 선정된 셀토스는 디자인·편의사양 등 전 부문에서 호평을 받았다. 기아차 최초의 그랜드 투어러(GT·장거리 운행이 가능한 고성능 자동차) 모델인 스팅어는 포르쉐 파나메라를 제치고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스포티한 디자인과 뛰어난 성능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러시아 시장 차종별 판매 실적. 사진 유렵비즈니스협회·기아차

러시아 시장 차종별 판매 실적. 사진 유렵비즈니스협회·기아차

 
기아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에서 수입차 중 판매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기아차에 따르면 올해(1~8월) 러시아 시장 판매 대수는 11만9075대로 현지 완성차업체 라다(19만2397대)에 이어 전체 2위를 달리고 있다. 이어 현대·폴크스바겐·르노가 3·4·5위 순이다.
러시아 시장 완성차업체별 판매 실적. 사진 유렵비즈니스협회·기아차

러시아 시장 완성차업체별 판매 실적. 사진 유렵비즈니스협회·기아차

차종별 판매 대수는 기아차 리오가 5만859대로 3위, 스포티지가 1만7520대로 12위를 기록했다. 또 올해 러시아 시장에 진출한 셀토스는 지난달 1783대를 팔아 모델별 판매 순위 21위를 기록했다. 러시아에서 소형 SUV 부문은 소형차에 이은 두 번째 세그먼트로 성장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난달 셀토스의 판매 호실적과 이번 '올해의 차' 수상은 앞으로 러시아 시장에서 셀토스가 기아차의 판매 확대를 견인할 것이라는 시그널로 풀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