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홍근 "통신비 2만원, 합당한 대안 제시되면 수정 가능"

중앙일보 2020.09.15 10:38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 중앙포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 중앙포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이 정부의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안과 관련해 "이 예산을 대체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합당한 대안이 제시되고, 여야 합의가 되면 수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5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통신비 2만원 지급안보다) 더 이번 추경 취지에 부합하고, 국민들의 지지를 받으면서 실제 집행 가능한 현실적 대안을 제시한다면 왜 우리가 그것을 열어놓고 고민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국민의힘의 반대와 관련해서는 "자칫 그런 것(대안)을 현실적으로 제시하지 못하면서 (부정적인) 이런 부분을 부각하는 것은 다른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고 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국민 독감백신 무료 예방접종'에 대해선 "생산량의 문제가 있다"며 어렵다고 했다.
 
'지역화폐 2만원 지급'에 대해선 "저희도 애초에 2만원이라도 지역사랑상품권처럼 지역에서만 쓸 수 있게끔 하자고 했는데, 여러 가지 분류·선별하고 전달하는데 있어서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게 재정 당국의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제안한 전국 무료 와이파이 설치 주장에 대해선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사업이 있다"면서도 "망 설치와 제조, 구축에 필요한 시간이 있지 않겠나. 이를 감안하면 추경이란 게 연내 집행이 원칙인데, 내년으로 이월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유흥주점 등이 2차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선 "유흥주점과 무도회는 국민 정서에 반하는 측면이 있다. 또 역대 지원 사례가 없다는 게 재정 당국 논리였다"며 "앞으로 여야 심사 과정에서 국민들도 동의하고 여야가 합의한다면 (지원을) 검토해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