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관심↑…”건강식품 연평균 28만원치 구매”

중앙일보 2020.09.15 07:28
지난 3월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홍삼이 진열된 모습. 뉴스1

지난 3월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홍삼이 진열된 모습. 뉴스1

국내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면역력 향상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됐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15일 시장분석업체 오픈서베이가 20~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5일 실시한 모바일 설문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건강과 관련해 더 많이 신경 쓰게 된 부분을 묻는 말(이하 복수 응답)에 73.3%의 응답자가 면역력 향상을 꼽았다.
 
이어 질병·질환 예방(56.5%), 체력 증진(46.0%), 스트레스 해소·관리(40.0%), 피로 해소(39.2%), 체중 관리(32.6%)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또 본인을 위해 연평균 3.5회, 총 28만 원어치의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이유로 면역력 향상이 67.6%로 가장 많았고, 건강유지·증진(64.6%), 피로 해소(48.0%), 체중 조절(13.9%) 등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이후 새롭게 구매하거나 더 많이 먹게 된 건강기능식품을 묻는 말에는 55.4%가 "특별히 더 먹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비타민(20.5%),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15.0%), 홍삼(11.4%) 등을 새로 샀거나 더 구매했다는 응답이 나왔다.
 
오픈서베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면역력 향상에 대한 관심이 많이 커졌다"면서 "건강기능식품 이용은 증가했지만 건강을 위해 식생활 태도를 개선하려는 노력은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