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백성호의 현문우답]예수님과 자율주행자동차
백성호의 현문우답

예수님과 자율주행자동차

중앙일보 2020.09.15 05:00
백성호 기자 사진
백성호 중앙일보 종교전문기자 vangogh@joongang.co.kr
 
 
2000년 전 예수 당시의 유대인들 중 상당수가 천국을 믿었습니다. 그들은 천국 사람이라면 물 위를 걸을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예수님이 물 위를 걸었을 때, 그걸 본 제자들도 “스승님은 참으로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라고  말했다. 물 위를 걷는 모습을 보고 예수님이 천국 사람임을 확인한 것이다.
 
성경에서 물 위를 걸은 사람은 예수뿐만이 아니다. 제자인 베드로도 물 위를 걸었다. 물론 계속 걷지는 못했다. 베드로는 잠시 걷다가 다시 물속에 쑥 빠져버렸다. 왜 그랬을까.  
 
물 위를 걷는다는 건 단지 믿기 힘든 이적일 뿐일까. “성령의 힘”이라는 한 마디로 묻고 지나가야 하는 일일까. 아니면 그 속에 우리의 가슴을 찌르는 더 깊은 울림이 숨어 있는 걸까.  
 
인간의 삶도 자율주행이 가능할까. 물 위를 걷는 베드로 일화는 이에 대해 말한다. [사진 삼성전자뉴스룸]

인간의 삶도 자율주행이 가능할까. 물 위를 걷는 베드로 일화는 이에 대해 말한다. [사진 삼성전자뉴스룸]

 
그래서 오늘은 ‘물 위를 걷는 예수와 물 속에 빠진 베드로’ 이야기를 다루어 보겠습니다. 우리의 인생에도 자율주행자동차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힘겹게 좌충우돌하며 수시로 접촉 사고가 생기지 않아도 될 테니까요. 물 위를 걷던 베드로에게는 이런 자율주행자동차가 있었던 게 아닐까요. 정희윤 기자가 묻고, 백성호 종교전문기자가 답합니다.  
 
 
인간의 삶에는 온갖 파도가 친다. 슬픔, 아픔, 고통, 불안 등. 그런 파도 속에 있으면서도, 파도에 젖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이 있나.  
 
“성경에도 그 이야기가 있다. 갈릴리 바다에서 보여준 예수님 일화에는 ‘인생의 파도에 젖지 않는 비법’이 담겨 있다.”
 
베드로가 갈릴리 바다 위를 걸은 이야기 말인가. 그런데 베드로는 조금 걷다가 물에 빠져버렸지 않나.
 
“그렇다. 베드로는 물 위를 걷다가, 다시 물속에 빠졌다. ‘살려달라!’고 아우성치는 베드로의 손을 예수님이 ‘탁!’ 잡아주었다. 그리고 한마디 했다.”
 
물 위를 걷던 베드로가 갑자기 물에 빠지자 예수가 손을 잡아주고 있다. [중앙포토]

물 위를 걷던 베드로가 갑자기 물에 빠지자 예수가 손을 잡아주고 있다. [중앙포토]

 
뭐라고 했나.
 
“이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했느냐!”
 
뭔가 깊은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것 같다. 앞뒤 자초지종을 설명해 달라.
 
“제자들이 배를 타고 먼저 갈릴리 호수로 떠났다. 예수님은 산에서 기도를 한 뒤 뒤늦게 내려왔다. 배는 이미 떠난 뒤였다. 그래서 예수님은 물 위를 걸어서 배를 향해 갔다. 그걸 본 제자들이 어땠겠나?”
 
내가 본 게 꿈인가, 생시인가. 그러면서 눈을 비볐을 것 같다.  
 
“맞다. ‘유령이다! 유령이 나타났다!’ 깜짝 놀라서 이렇게 소리쳤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까 누군가. 예수님이다. 그걸 보자 베드로가 마음이 동했다.”
 
물에 빠진 베드로의 손을 잡은 예수는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라고 말했다. [중앙포토]

물에 빠진 베드로의 손을 잡은 예수는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라고 말했다. [중앙포토]

 
어떻게 동했나?
 
“나도 예수님처럼 물 위를 걸어보고 싶다. 이렇게 생각한 거다.”
 
예수님은 뭐라고 하셨나?
 
“성경에는 이렇게 기록돼 있다. ‘오너라!’ 기독교에서 가장 중요한 게 뭔가.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가 되는 거다. ‘내가 너희 안에 거하듯, 너희가 내 안에 거하라’는 예수님 말씀처럼 하나가 되는 거다. 그래서 예수님은 ‘오너라!’ 라고 했다. 나는 이 말을 듣고 베드로가 보여준 태도에 주목한다.”
 
베드로가 어떻게 했나?
 
“베드로는 어부였지만 바다에서 살아남을 만큼 수영을 잘하진 못했다. 구명 조끼를 입은 것도 아니었다. 물에 빠져 죽을 수도 있었다. 그런데도 베드로는 배에서 바다로 내려갔다. 물 위에 두 발을 디뎠다. 우리라면 어떻게 했겠나?”
 
예수를 향해 다가가기 위해 베드로는 바다 위에 두 발을 디뎠다. 믿음이 없다면 불가능한 일이다. [중앙포토]

예수를 향해 다가가기 위해 베드로는 바다 위에 두 발을 디뎠다. 믿음이 없다면 불가능한 일이다. [중앙포토]

 
우선 한쪽 발만 물에 담갔을 것 같다. 나머지 한 손은 배의 난간을 붙들고 있으면서. 왜냐하면 두 발을 다 넣었다가 안 서면 어떡하나. 그럼 바다 속으로 쑥 빠져버리는 것 아닌가.  
 
“맞다. 대부분 사람이 그렇게 하지 싶다. 그런데 베드로는 달랐다. 그는 두 손을 다 떼고, 두 발을 다 바다 위에 디뎠다.”
 
그게 뜻하는 바가 있나?
 
“100% 맡기는 거다. 100% 믿을 때 100% 맡기는 게 가능하다. 기독교에서는 그걸  ‘Total commitment(토털 커밋먼트)’라고 부른다. 우리말로 하면 ‘전적인 위탁’이다.”
 
전적인 위탁. 전적으로 맡긴다는 뜻이다. 비유하자면 일종의 완전자율주행자동차 같은 건가. 테슬라처럼 그냥 차가 알아서 주행하게끔 운전자가 맡기는 건가.  
 
“그렇다. 테슬라도 아직은 2.5단계 수준이다. 그런데 완전자율주행자를 만들었다고 가정해보자. 그런데 나는 믿질 못하겠어. 30%, 아니면 40%만 믿어. 그럼 어떡하겠나. 운전하다가 내가 자꾸 개입하게 된다. 가령 서울에서 강릉까지 가다가, 어? 공사중이다. 차선이 줄어든다. 그런데 차의 속도가 너무 빨라. 왠지 불안해. 못 믿겠어. 그럼 어떡하나? 내가 개입한다. 브레이크를 밟는다. 내가 핸들을 잡고 돌린다. 굳이 비유하자면 그런 거다.”
 
자율주행 기능이 있는 자동차를 타다가도 불안할 때는 우리가 운전대를 잡게 된다. [중앙포토]

자율주행 기능이 있는 자동차를 타다가도 불안할 때는 우리가 운전대를 잡게 된다. [중앙포토]

 
그럼 베드로는 100% 완전자율주행에 자신을 맡긴 건가. 예수님에게 모든 걸 맡긴 건가. 그래서 바다 위로 내려온 건가.
 
“그렇다. 그래서 베드로가 물 위를 걷기 시작한 거다. 한 발, 또 한 발. 예수님께 다가간 거다. 무엇을 위해서? 예수 안에 거하기 위해서 말이다.”
 
그런데 베드로는 갑자기 바다에 빠져버렸다. 물 위를 계속 걷지 못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건가?
 
“성경에 그 이유도 기록돼 있다. 사람들은 무심코 지나갈 수도 있는 대목이다. 베드로가 물 위를 걸으며 예수님을 향해서 다가갈 때, 멀리서 돌풍이 불기 시작했다. 그걸 본 베드로는 갑자기 두려워지기 시작했다. 성경에는 그렇게 기록돼 있다. 왜 두려워졌겠나?”
 
바다 위에 있는데, 돌풍이 오면 죽을 수도 있지 않나. 물에 빠져 죽을까봐 두려워진 것 아닌가?
 
“맞다. 내가 죽을까봐 두려워진 거다. 무서워진 거다. 그 순간, ‘예수’라는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믿음이 30%로 쪼그라든 거다. 그래서 베드로는 자신의 손으로 핸들을 ‘탁!’ 잡은 거다. 다름 아닌 ‘에고의 운전대’다.”
 
멀리서 부는 돌풍을 본 순간, 베드로는 두려워져서 물에 쑥 빠져버렸다. [증잉포토]

멀리서 부는 돌풍을 본 순간, 베드로는 두려워져서 물에 쑥 빠져버렸다. [증잉포토]

 
그래서 물속으로 쑥 빠져버린 건가.
 
“그렇다. 물속에 빠진 베드로는 허우적대면서 소리쳤다. ‘주님, 저를 구해주십시오.’ 그러자 예수님이 베드로의 손을 잡았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이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
 
뜻밖이다. 이런 메시지가 담겨 있는 줄은 몰랐다. 사람들은 단순히 예수님이 물 위를 걸은 게 사실인가, 아닌가. 그게 성령의 힘인가, 아니면 비유적 표현인가. 그것만 따지지 않나. 그런데 이렇게 깊은 울림이 담겨 있는 줄은 몰랐다.  
 
“물 위를 걷는 기적이 예수님의 초능력이라고 한들, 내지는 초능력이 아니라고 한들, 나와 무슨 상관이 있는가. 그게 내 삶의 무엇을 바꿀 수 있는가. 그걸 짚어봐야 한다. 그래야 성경 속 모든 일화가 내 안에서 되살아날 수 있지 않나.”
 
물 위를 걷는 베드로 일화는 에고의 운전대를 내려놓을 때 훨씬 더 큰 우주의 운전대가 드러남을 일러준다. [중앙포토]

물 위를 걷는 베드로 일화는 에고의 운전대를 내려놓을 때 훨씬 더 큰 우주의 운전대가 드러남을 일러준다. [중앙포토]

 
그럼 물 위를 걷는 베드로가 주는 메시지는 뭔가.  
 
“너의 고집으로 똘똘 뭉친 ’에고의 운전대‘를 한 번 내려놓아봐라. 그럼 우주의 운전대가 드러날 거다. 겁내지 말고 맡겨봐라. 이 거대한 우주의 운전대에 네 삶의 핸들을 맡겨 봐라. 그럼 네 삶이 파도 속에 있으면서도, 파도에 젖지 않게 될 거다. 물 위를 걷는 베드로처럼 말이다. 이런 메시지가 담겨 있다고 본다.”
 
하루하루 겁나는 일도 많고, 걱정 근심도 참 많습니다. 오늘부터 우주의 운전대에 저를 맡기는 연습을 해봐야겠네요. 다음 편에서는 불교의 선문답 일화를 다루어 보겠습니다. 알쏭달쏭 수수께끼로만 보이는 선문답 일화에도 우리의 가슴을 흠뻑 적시는 소나기가 숨어 있으니까요. 
 
백성호 종교전문기자ㆍ정희윤 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의 현문우답, 다른 기사들

 
 
배너

백성호의 현문우답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