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정 에너지 시대로] 경제적 취약계층과 도서벽지 주민 위한 노후 전기시설 개선에 앞장

중앙일보 2020.09.15 00: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한국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지난해 추석을 맞아 생활환경 지원 사업인 그린홈 그린타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지난해 추석을 맞아 생활환경 지원 사업인 그린홈 그린타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이하 전기안전공사)가 경제적 취약계층과 도서벽지 지역 주민을 위한 안전복지 사업에 발 벗고 나섰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는 지난해 주택 등 일반용 전기설비 시설 개선을 위한 중점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기초생활수급 대상자, 농어촌 산간마을 거주 가구에 대한 노후 전기시설 개선 활동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5년 동안 국내에서 일어난 주택 전기화재 통계에 따르면, 전체 사고의 62%가량이 20년 이상 된 노후주택에서 일어났다. 대부분 쪽방이나 오래된 농가, 다세대주택 밀집 지역에 있는 경제적 취약계층 가구들이다. 낡은 전기설비의 위험성을 알면서도 경제적 부담 때문에 그대로 방치해 사용해오다 사고를 부르는 경우가 많았다.
 
전기안전공사는 이 같은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정기점검 중 부적합한 전기설비가 발견되면 현장에서 즉시 배선과 접지 상태를 개선해주거나 누전차단기 등을 무료로 교체해주고 있다. 신규 설비에 대해서는 시공 단계에서부터 민간 업체를 대상으로 기술기준과 개선 방법을 안내해주고 우수 시공업체에 대한 포상도 이끌어내며 전기설비·시공 품질 향상에 힘을 보태고 있다.
 
실제로 전기안전공사는 지난해 11만6000여 호의 노후주택에 대해서 누전차단기 등의 안전장치를 무료로 교체해줬다. 가구당 평균 4만6000원 상당의 경비를 절감해줬다. 안전 점검과 함께 현장에서 즉각적인 개선 조치가 이뤄지면서 전기설비나 배선기구 불량으로 인한 화재 사고가 2018년도 3208건에서 지난해 2976건으로 7.2%p나 줄었다.
 
전기안전공사는 이 같은 노력에 더해 전국 60개 지역 사업소별로 매년 ‘1사1촌 그린타운’ 봉사 활동을 펼치며 마을경로당과 사회복지시설, 독거어르신 가구들에 대한 생활환경 지원 사업을 꾸준하게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역사회공헌 인정기관으로 선정되고, ‘대한민국 농촌재능나눔 대상’에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을 수상한 배경이다.
 
전기안전공사 조성완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취약계층의 삶이 더욱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우리 국민 모두가 안심하고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생활환경을 구현하는 일에 더욱 책임 있는 노력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