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힘 ‘빨노파’ 당색에 與 “루마니아 국기냐…아이디어 빈곤 드러내”

중앙일보 2020.09.14 18:34
 14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보고된 국민의힘 당원카드 가안. 새 당색으로 디자인됐다. 연합뉴스

14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보고된 국민의힘 당원카드 가안. 새 당색으로 디자인됐다. 연합뉴스

 
루마니아 국기. 중앙포토

루마니아 국기.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이 공개한 새 당색(빨강·노랑·파랑색)을 두고 “루마니아 국기가 연상된다”며 “상상력과 창의성을 강조하면서도 아이디어의 빈곤만 드러낸 것은 아니냐”고 조소했다. 루마니아 국기는 파랑, 노랑, 빨강색으로 된 삼색기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내 “당의 로고와 색깔은 당의 정체성과 지향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작지만 가장 강한 당의 상징”이라며 “국민의힘은 다양성을 포용하고 연대하는 정치, 경직된 이념의 경계를 넘는 정치의 정신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설명과 달리 국민의힘이 로고를 홍보하는 과정에는 연대와 포용이 아닌 정쟁과 비방만 가득했다”고 했다.
 
최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자신들의 로고체를 홍보하며 민주당의 로고체에 대해 ‘매우 선동적이고, 오만함이 느껴진다’며 비방했다”면서 “얼핏 보면 민주당과 국민의힘 로고체가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 그럼에도 본인들 것은 겸손해 보이고, 민주당은 오만해 보인다고 주장한다. 내가 하면 겸손이고 남이 하면 오만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변화와 혁신을 주창하고 있다. 그러나 그 변화와 혁신의 출발이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