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 ‘피해호소인’ 입사 논술문제에···박원순 고소인 “잔인”

중앙일보 2020.09.14 15:34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이 14일 MBC를 향해 “참 잔인하다”고 비판했다. MBC가 취재기자 입사시험에서 박 전 시장을 고소한 피해자에 대한 호칭 논쟁을 논술 주제로 출제한 데 대한 것이다. 
 
지난 13일 치러진 MBC 신입 취재기자 부문 논술시험에서 MBC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호소자라고 칭해야 하는가(제3의 호칭도 상관없음)’라는 논제를 제시했었다.
 
김재련 변호사. 장진영 기자

김재련 변호사. 장진영 기자

이와 관련해 피해자 측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14일 오전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피해자는 이 상황에 대해서 ‘참 잔인하다’고 표현했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는 “이 피해자에 대해 피해 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분들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고 용어가 정리됐는데도 불구하고 언론사에서 다시 이것을 논쟁화했다”고 지적했다.
 
MBC는 전날에 이어 이날 “출제 취지는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고자 함이었다. 어떤 것을 선택했는지는 평가 사안도, 관심사도 아니다. 사고력과 전개 과정을 보고자 한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보수 성향의 소수 노조인 MBC노동조합은 이날 “‘논제가 편향적’이며 ‘사상검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노조는 누가 무슨 목적으로 이런 문제를 냈는지 밝힐 것을 박성제 사장에게 요구한다”는 성명을 냈다. MBC노동조합은 더불어 “뉴스데스크는 피해자 측 기자회견을 보도하면서 단 한 마디도 ‘피해자’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피해 호소인’ 또는 ‘피해 호소 여성’이라는 말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