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정의 품은 국민의힘?…새 당색 ‘빨강·노랑·파랑’

중앙일보 2020.09.14 14:54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이 14일 공개한 새 당색과 로고. 국민의힘은 새 당색으로 빨강과 파랑, 노랑을 혼용할 계획이다. [사진 국민의힘 제공]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이 14일 공개한 새 당색과 로고. 국민의힘은 새 당색으로 빨강과 파랑, 노랑을 혼용할 계획이다. [사진 국민의힘 제공]

최근 당명을 바꾼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이 14일 변경된 당의 상징색을 공개했다. 새 당색은 기존의 분홍색이 아닌 빨강과 노랑, 파랑을 혼용한다.
 
김수민 국민의힘 홍보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당이 외연을 확장하고, 탈이념 정당을 지향하면서 확장된 개념으로 다양한 (당) 색깔을 사용해보는 게 어떠냐는 의견이 있었다”며 빨강ㆍ파랑ㆍ노랑을 혼용해 당 색으로 사용하는 안을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와 의원들에게 보고했다”고 말했다. 빨강은 국민의힘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에서 사용했던 색깔이다. 파랑은 더불어민주당, 노랑은 정의당의 상징색이다.
 
김 본부장은 “정치권에서 색 사용이 내 편 네 편 피아식별 용도로 사용돼 온 것이 사실”이라며 “대립과 분열로 이용되는 기존 색 사용을 자제하면서 포용하고 연대하는 정치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다. 빨강ㆍ파랑ㆍ노랑을 혼용하면서 보수ㆍ중도ㆍ진보를 함께 아우르는 다양성을 지닌 정당, 사고의 확장성을 지닌 정당을 지향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이 14일 공개한 새 당색과 로고. 국민의힘은 새 당색으로 빨강과 파랑, 노랑을 혼용할 계획이다. [사진 국민의힘 제공]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이 14일 공개한 새 당색과 로고. 국민의힘은 새 당색으로 빨강과 파랑, 노랑을 혼용할 계획이다. [사진 국민의힘 제공]

국민의힘은 변경된 당색과 함께 새 로고도 공개했다. 당 로고는 ‘국민의힘’이란 새 당명에 사용된 자음 기역(ㄱ)과 미음(ㅁ)을 조합해 평면 사각형을 입체적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김 본부장은 “세종대왕이 창제한 한글은 국민에게 힘을 이양한 가장 의미 있는 국가 정책이었다”며 “국민이 힘을 갖길 희망한 세종대왕의 정신을 바탕으로 기역과 미음을 조합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당색과 로고의 수정·보완 작업을 거친 뒤 조만간 완성본을 공개할 방침이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