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셧다운' 달래기 나선 유은혜…학원들 "대형학원 집합금지도 풀자"

중앙일보 2020.09.14 14:48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한국학원총연합회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한국학원총연합회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하향으로 보름 만에 문을 연 학원 달래기에 나섰다. 학원 측은 교육부에 대형학원 집합 금지 해제와 중소학원 '셧다운'을 막을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14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 건물에서 유 부총리와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이 만났다. 이 자리에서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경영난을 겪는 중소규모 학원이 많아졌고, 얼마나 고충이 심했을지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안전한 학습에 힘써준 학원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수도권 중소형 학원은 대면수업을 재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지난달 31일부터 대면 수업이 중단된 지 15일 만이다. 정부는 학원의 비대면 수업은 허용했지만, 많은 학원이 원격수업 인프라를 갖추지 못해 사실상 대부분의 학원이 영업을 중단했다.
 

정부, 수도권 학원에 200만원 지급 추진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 밀집지역에서 한 학생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 밀집지역에서 한 학생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2주 동안 문을 닫은 중소 학원들은 경영난을 호소해왔다. 수업료 수입을 거두지 못한 데다 인터넷 강의나 개인 과외를 선택하는 학생도 늘었기 때문이다. 서울의 한 학원 관계자는 "문을 닫은 건 2주였지만, 많은 학생이 9월 내내 쉬기로 했다"면서 "많은 학원이 폐업까지 내몰린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집합금지로 피해를 본 학원에 대한 지원 방안을 담았다. 집합 금지로 문을 열지 못한 수도권 학원에는 매출 감소 여부에 상관없이 200만원을 지원한다. 매출이 줄어든 중소학원에는 낮은 이자로 대출을 제공한다.
 
유 부총리는 "이번 주 국회에서 진행되는 추경 심의에서 해당 예산이 잘 확정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학원단체 "대형학원 내 감염 없어…제한 풀어달라"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이 1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관련 학원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이 1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관련 학원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학원총연합회 측은 현재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대면 수업을 하지 못하는 대형학원에 대한 제한을 풀어달라고 요구했다. 학원총연합회 관계자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학원과 학생 모두 혼란을 겪고 있다"면서 "대형학원 내에서 전파가 이뤄진 사례는 한 건도 없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학원 운영을 전면적으로 막는 집합금지 조치의 대안도 요구했다. 현재는 학원 규모에 따라 대면 수업이 전면 금지된다. 학원총연합회 측은 교육부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될 경우 시간당 수강 인원을 50인 이하, 2.5단계의 경우 9인 이하로 제한해 운영하도록 해달라고 제안했다. 앞서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당시 수도권 모든 학원은 대면 수업이 금지됐지만, 10인 이하 교습소는 허용된 바 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