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를 달리는 교통]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대한민국 철도의 새로운 100년 선도

중앙일보 2020.09.14 00: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고속철도 건설, 사회적 가치 창출 등
12개 전략과제와 4대 목표 발표
한국판 뉴딜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 9일 국가철도공단 출범 선포식을 갖고 새롭게 출발했다. 국가철도공단은 국가철도망 구축 등을 주요 임무로 하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새로운 이름이다. [사진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 9일 국가철도공단 출범 선포식을 갖고 새롭게 출발했다. 국가철도공단은 국가철도망 구축 등을 주요 임무로 하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새로운 이름이다. [사진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 이름표 바꿔 달고 '국가철도공단'으로 새 출발
 
‘국가철도공단(이하 공단)’이 지난 10일 정식 출범했다. 국가철도공단은 국가철도망 구축 등을 주요 임무로 하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새로운 이름이다.
 
공단은 9일 대전 본사에서 국가철도공단 출범 선포식을 갖고 16년 만에 국가철도공단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선포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행사로 진행됐다.  
 
이날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국민을 잇는 철도, 세계를 여는 철도”라는 새로운 비전과 ▶고속철도 건설·기존선 개량사업 확대 등 국가철도망 구축 ▶철도안전관리 강화 ▶철도자산 활용 제고 등 12개 전략과제를 발표했다.
 
국가철도공단은 이번 출범 선포식을 통해 대한민국 철도산업을 총괄하는 공공기관으로서 국가철도망 구축과 고품질의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 서비스 제공이라는 공단의 미션을 명확히 전달했다. 또 ‘사람이 있다. 철도가 있다’라는 새로운 슬로건과 함께 ‘국민의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철도와 관련한 작은 오차 하나라도 허락하지 않는다’는 각오로 안전한 철도를 건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밖에도 국가철도산업 발전을 이끄는 선도자로서 대한민국 철도경쟁력을 강화해 민간기업의 해외철도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선도하는 등 글로벌 No.1 철도기관으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국가철도공단은 안전을 제1의 가치로 삼아 국민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철도자산을 활용한 어린이집 확대 등 사회적가치 창출 및 LTE-R 구축ㆍ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한국판 뉴딜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출범 선포식에서 새로운 비전과 12개 전략과제를 발표했다.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출범 선포식에서 새로운 비전과 12개 전략과제를 발표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국가철도공단이라는 명칭에는 빠르고 안전하며 쾌적한 철도를 통해 국민께 행복을 드리겠다는 염원이 담겨있다”며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교통편의 증진 및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대한민국 철도의 새로운 100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단은 새로운 공단 비전‧전략 선포식에서 ‘빠르고 안전하고 쾌적한 철도로 국민과 함께 가기 위해, 국민을 잇는 철도 세계를 여는 철도’라는 새로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4대 목표를 발표했다.
 
국가철도공단의 4대 목표는 ▶국토면적(南)당 철도시설보급률을 42.6%→93.5%로 확장 ▶ 철도교통 안전 부문 수준을 86.5점→100점으로 도약 ▶철도교통 분야 기술력 수준을 87.7%→100%로 도약 ▶좋은 일자리 중심 사회적 가치창출을 넘어 사회 통합적 사회적 가치 창출로 확장 등이다.  
 
한편 공단은 2003년 철도구조개혁에 따라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과 ‘철도청 건설본부‧시설본부’가 통합돼 2004년 1월 1일 발족한 준정부기관 위탁집행형 기관이다. 약 9조원의 예산 규모와 약 4조원의 정부출연금으로 운영되고 총 2041명의 임직원이 근무하며, 본사는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역에 소재하고 있다.
 
공단이 명칭에서 ‘시설’을 삭제하고 ‘국가철도공단’으로 명칭을 변경한 것은 공단의 역할에 대한 정체성 확보 및 대국민 인식개선을 위해서다. 그동안 명칭에 포함된 ‘시설’ 부문이 강조되어 국가철도망 구축이라는 공단의 주요 기능을 명확하게 전달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또 ‘시설’이란 용어를 사용하는 지방자치단체의 ‘시설관리공단’과 유사해 명칭의 혼동을 유발하는 상황이 자주 발생해 왔다.
 
공공기관의 명칭은 설립 목적이나 업무 범위를 직관적으로 담고 있어야 하는데 현 명칭은 공단법에서 명시한 국가철도망 구축, 역세권 개발, 유지관리, 해외사업 등 업무 전반이 아닌 시설관리 업무만 부각한 것이 문제였다.  
 
특히 78개나 되는 전국 각 기초 자치단체 산하의 시설관리공단과 혼동됐다. 그로 인해 국민에게도 인지도가 낮고, 일부 코레일 자회사로 인식하는 경우도 발생했다. 국회나 언론에서도 지자체 ‘시설관리공단’과 혼동해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으로 인식하는 등 명칭과 차별성이 지적됐다.
 
또 공단이 새 명칭에 ‘한국’이 아닌 ‘국가’를 사용하는 이유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운영기관인 한국철도공사(한국철도)와 유사한 명칭으로 국민에게 더 큰 혼동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공단의 주요 기능인 ‘국가철도망 구축’을 국민에게 보다 명확히 전달하고, 국가대행 기관으로 책임감을 강조하기 위한 ‘국가철도공단’으로 확정했다.    
 
현재 공단은 정부를 대행해 국내기업이 해외시장으로 뻗어 나갈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국내에서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2005년 중국 수닝-중경을 잇는 수투선 감리 수주에 성공해 해외 철도시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공단은 다수의 중국 고속철도 감리용역 수주뿐만 아니라 인도·인도네시아·태국 등지의 신규시장 꾸준히 개척해 현재까지 총 21개국으로 진출하고 70여 개 사업에서 약 4815억원을 수주했으며, 현재 6개국에서 9개 사업을 수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해외사업을 펼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