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미 “전세시장 불안요인 있으나 몇개월 내에 안정 찾을 것”

중앙일보 2020.09.11 15:5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7월 말 임대차 3법이 제도화된 이후 수도권 전셋값이 오르는 현상에 대해 “전세 시장에 불안 요인이 있지만 몇 개월 있으면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장관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8월 들어 부동산 가격이 안정세를 찾고 있다는 발언을 하셨는데 현장 상황은 좀 다른 것 같다"고 하자 “부동산 시장이 안정화의 기조를 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 것은 매매 시장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그다음 전세 시장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안요인이 있지만 그래도 상승 폭이 전보다 점차 줄고 있다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1989년 임대차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늘렸을 때도 4~5개월 정도 임대가 상승 등의 혼란이 시장에서 있었다”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이러한 어려움을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 슬기로운 마음으로 극복해 나간다면 저는 몇 개월 있으면 전셋값도 점차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의 “전세 물건이 급감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언론 보도와 우리가 확보한 전세 거래량 통계 수치는 많이 다르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전국적으로 봤을 때 8월 전세 거래량이 10만 4505건이었고 서울의 경우에도 전세 거래량이 줄었다고 하는데 예년에 비해서는 적지 않은 숫자”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5~6월에 거래량이 많았기 때문에 적어 보이는 것이고, 어떻게 보면 거래량이 줄어드는 것은 당연하다”며 “계약갱신 청구권제가 도입되면 집을 내놓는 사람도 이사 가는 사람도 절대량이 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