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치장서 칫솔 삼킨 남성, 이번엔 3m 담 뛰어내려 허리 부상

중앙일보 2020.09.11 11:53
뉴스1

뉴스1

경찰서 유치장에서 15㎝ 길이 칫솔을 삼키는 자해소동을 벌인 남성이 조사 과정에서 경찰을 밀치고 도주하다 붙잡혔다.
 
11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10일 오후 3시 30분께 경찰에서 조사를 받던 A(33)씨가 수갑을 찬 채 경찰관을 밀치고 도주했다.
 
A씨는 경찰서를 빠져나와 주차장 근처 담벼락을 타고 외부로 탈출을 시도했다. 그러나 인도 방향으로 3m가 넘는 담 높이를 인식하지 못해 그대로 추락해 부상을 입었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허리를 다쳐 인근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 9일 유치장에서 이를 닦던 중 15㎝ 길이 일회용 칫솔을 삼켜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한다는 이유로 강제로 차에 태우고 때린 혐의(감금·폭행)로 지난 7월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