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표 "다주택자 매물 풀려야…세제혜택 유예 필요"

중앙일보 2020.09.10 18:35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주택자들이 정부 정책에 따라 집을 팔 수 있도록 세제 혜택을 살펴보고 유예할 수 있는 것들은 유예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경제부총리를 지낸 김 의원은 10일 의원총회에서 "정부가 발표한 많은 부동산 대책들이 실제 시장에서 효과를 보려면 수요를 바꿔야 하고 다주택자들이 가진 매물이 시장에 나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다주택자가 보유한 부동산을 시장에 팔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는 세제 정책의 보완조치가 필요하지 않겠냐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부동산 시장 수요는 정부가 발표한 공공분양·임대 사전청약으로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지만 문제는 다주택자 주택이 시장에 풀리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