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아들이 '이·학·남' 건드렸다…병역 민감한 그들, 文 떠나다

중앙일보 2020.09.10 17:1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2주 연속 하락한 45.7%로 나타났다. 10일 발표된 리얼미터 9월 2주차 주중 조사 결과에서다. 정치권에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조국 사태’처럼 추 장관 자녀 관련 의혹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부채질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다.
 

文 지지율 하락 이끈 ‘20대ㆍ남성ㆍ학생’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7~9일 전국 150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2.4%포인트 하락한 45.7%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4%포인트 오른 49.5%였다. 긍정평가는 2주 연속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2주 연속 상승했다. 지난주 조사에선 긍정과 부정평가가 각각 48.1%로 같았다.  
 
이번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은 연령대별로 20대에서 5.7%포인트 하락한 33.3%를 기록했다. 50대의 지지율도 지난주 대비 4.1%포인트 하락한 44.7%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의 지지율이 9.0%포인트 하락한 39.8%인 반면, 여성의 지지율은 4.0%포인트 상승한 51.5%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10.6%포인트 떨어져 29.1%를 기록한 학생의 하락폭이 가장 컸다.  
 
리얼미터는 조사 기간 추 장관 아들 병역 논란과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의 ‘카카오 소환’ 논란, 통신비 지원 논란 등의 뉴스가 확산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이끈 ‘20대ㆍ남성ㆍ학생’은 모두 병역 이슈에 민감하다. 
 
같은 기간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4.1%포인트 떨어진 33.7%인 반면,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은 1.8%포인트 상승한 32.8%를 기록했다. 양당 간 격차는 4주 만에 다시 오차 범위 내로 좁혀졌다. 이번 조사는 유ㆍ무선 RDD 방식으로 전화면접과 자동응답을 병행해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5%포인트, 응답률은 5%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국 사태’와 여론 추이 비슷

리얼미터 2019년 10월 2주차 조사. [연합뉴스]

리얼미터 2019년 10월 2주차 조사. [연합뉴스]

정치권에선 추 장관 아들 관련 의혹으로 인한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이 지난해 ‘조국 사태’와 닮은꼴이란 분석이 나온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위 의혹이 확산했던 지난해 10월 2주차 리얼미터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은 41.4%로 당시로선 취임 후 최저치였다. 9월 4주차에 47.3%였던 지지율이 2주 사이에 5.9%포인트 급락했다.   
 
41.4% 지지율 조사 결과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발표됐고, 이날 오후 조 전 장관은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란 입장문을 내고 전격 사퇴했다.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진행된 조사에선 문 대통령 지지율은 45.0%로 3.6%포인트 상승하며 반등했다.
 
 2017년 2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순실 일가의 부정축재 재산몰수를 위한 특별법 공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의원이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2017년 2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순실 일가의 부정축재 재산몰수를 위한 특별법 공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의원이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다만 추 장관 아들 논란과 문 대통령 지지율 함수가 ‘조국 사태’ 때와는 다르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치평론가인 엄경영 시대경영연구소장은 “집권 4년차에 들어서 임기가 1년반 가량 남은 문 대통령의 경우 ‘앞으로 잘 할 것’이란 기대가 높지 않기에 한번 빠진 지지율을 반등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개혁 같은 정부의 핵심 과제를 마무리하기 위해서라도 청와대가 추 장관을 내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