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택 주민 3명 추가 확진…안중 서울의원 간호사·환자

중앙일보 2020.09.10 16:00
경기 평택시에서 주민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문 닫힌 서울의원. [평택시 제공]

문 닫힌 서울의원. [평택시 제공]

평택시는 안중·청북 등 서평택지역 주민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확진자는 안중읍에 사는 40대 A(평택 114번)씨, 청북읍 30대 B(평택 115번)씨, 오성면 거주 80대 C(평택 116번)씨다.  
 
A씨와B씨는 평택 안중 서울의원 간호사들이며, C씨는 이곳을 방문한 환자다.  
 
이 3명은 기존 확진자 D(평택 112번)씨가 지난 7일 서울의원을 내원했을 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D씨는 지병으로 지난 4~6일 평택 박애병원에 입원했고, 지난달 24·26·28일, 이달 1·7일 서울의원을 방문했다.  
 
D씨는 박애병원 입원 당시 안양 130번 환자를 만나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평택시 방역 당국은 D씨가 다녀간 박애병원 4·5층을 코호트 격리했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 환자와 의료진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전원 격리하는 것을 말한다.
 
박애병원 입원 환자 및 보호자 34명, 의료진 5명, 퇴원 환자 20명, 간병인 2명, 미화원 2명 등 총 63명에 대해 자가 격리 조치하고, 또 다른 의료진 17명은 능동감시 중이다.  
 
지금까지 박애병원에서 D씨를 통해 감염된 사람은 없다.  
 
당국은 안중 서울의원과 관련해서는 의료진과 환자 등 22명을 검사하고, 15명을 자가 격리 조치하는 한편 7명은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했다.
 
또 D씨가 운영 중인 포승 창희네 연탄구이에 8월 29일부터 9월 3일까지 방문자 30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할 예정이다.  
 
김영호 평택보건소장은 “계속해서 CCTV 및 방문자 기록 등 추가 역학조사 및 검사를 진행하여 지역감염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대비 중이다”며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