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사회적경제기업 ‘상생에듀’ 비대면 진로·직업 교육 콘텐츠 선봬

중앙일보 2020.09.10 15:55
대구 사회적경제기업 ‘지역문화공동체 반반협동조합’, ‘식스팜원예복지 협동조합’, ‘협동조합 웰펀’, ‘이룸교육문화협동조합’을 중심으로 대구 지역 내 10개 이상의 사회적경제기업이 힘을 모아 ‘상생에듀(SSEDU)’를 런칭했다.
 
비대면 진로직업 영상 콘텐츠 플랫폼인 상생에듀(이하 ‘SSEDU’)는 COVID-19로 인하여 대면수업의 어려움을 통한 현 상황을 직면하여, 진로/직업관련 콘텐츠를 교과목과 연계함으로써 학생들이 힘든 상황 속에서도 꿈과 희망을 포기하지 않도록 돕기 위해 제작되었다.  
 
SSEDU의 새로운 비대면 교육사업은 사회적경제기업간의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된 ‘2020년 대구광역시 사회적경제기업 협업화 사업’에 선정된 시범사업 모델이다.
 
보통의 비대면 수업에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집중도 저하 및 소통 없는 주입식 교육법과는 대조적으로, SSEDU는 학생들이 능동적으로 수업에 참여할 있도록 영상 속 키트를 가지고 수업하기, 몸을 움직이며 K-POP 배워보기 등 유익함은 물론 흥미유발을 통한 끊임없는 동기부여로 몰입감을 높였다.  
 
SSEDU에 참여한 대구사회적경제기업의 대표와 강사들은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연대와 협동의 정신을 기반으로 마술사, 원예치료사, 캘리그라퍼, 공예작가 등 자신의 기업과 관련된 컨텐츠 제작과 키트를 개발하고 자신의 모습을 모니터링하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병철(SSEDU 책임대표, 사회적기업 지역문화공동체반반협동조합 대표) 대표는 “전국의 많은 학생들이 코로나로 인해 육체적, 정신적으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꿈과 비전을 품고 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내길 바란다”며, “특히 SSEDU는 다방면의 사회적경제기업들이 협동하여 제작한 비대면 진로직업 영상 콘텐츠인 만큼 앞으로 유능한 강사들과 소통하여 ‘학생중심 교육’이 비대면 현장에서도 실현되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해 중앙여중 장** 선생님은 zoom을 통한 마술사 진로직업 실시간 수업(6월 12일 200여 명 진행)에 대해 “코로나 시대 비대면으로 학생 모두가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교육방법”이라며 “학생들 눈높이에 최적화되어 재미있으면서도 너무 가볍지 않은 진행이 인상적이었고, 학교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으며 비용도 1인 1만 원 이하로 큰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