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PC방 등 코로나 고위험시설 6종 집합금지→집합제한으로 완화

중앙일보 2020.09.10 15:39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등 완화 

지난 5월 부산 서면 일대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서가 부착되는 모습. 송봉근 기자

지난 5월 부산 서면 일대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서가 부착되는 모습. 송봉근 기자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시설 6종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집합제한 명령으로 완화된다.
 

부산시장 권한대행, 10일 브리핑 갖고 발표
대신 방역수칙은 더욱 강화…합동검검키로

 변성완 부산시 권한대행은 10일 브리핑을 갖고 이날 오후 3시부로 고위험시설 6종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집합제한 명령으로 완화한다고 발표했다. 집합금지는 실질적인 영업중지, 집합제한은 영업재개 조치에 해당하는 행정명령이다.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조치를 시행한 이후 두 차례에 걸친 기간 연장을 통해 오는 20일까지 시행하고 있다. 그 결과 일일 평균 확진자 수가 지난달 28일~9월 3일까지 4.7명에서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4명으로 줄어들었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사례(3.9%)도 다소 진정세를 보인다.
 
 부산시는 이에 따라 10일 오전 생활방역위원회를 개최해 고위험시설 12종 중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뷔페, PC방, 실내집단운동(GX류) 등 6종을 집합금지에서 진한제한으로 행정명령을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대신 밀폐·밀집·밀접도가 높은 직접판매홍보관, 클럽형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대형학원(300인 이상) 등 6종은 오는 20일까지 집합금지 조치를 유지하기로 했다. 
 
 PC방 등 6개 업종은 행정명령이 완화되는 반면, 방역수칙은 강화된다. ^실내집단운동은 자연·기계 환기 실시, 면적당 이용 인원 제한 ^노래연습장은 면적당 이용 인원 제한, 코인노래방의 경우 부스 1개당 이용자 1명 제한 ^유흥주점·단란주점은 보도방을 통한 접객원 미호출, 객실당 이용 인원 제한, 테이블 간 간격유지, 룸·테이블간 이동금지 ^PC방은 면적당 이용 인원 제한, 테이블 칸막이 설치, 미성년자 출입금지 ^뷔페는 면적당 이용 인원 제한, 테이블 간 간격 유지, 이용자 간 이동 동선 겹침 방지 같은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부산시는 이러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놓고 구‧군과 합동점검을 벌여 위반사항 적발 시에는 고발 조치(원스트라이크 아웃 적용)하기로 했다. 또 해당 시설을 통한 감염이 일어나면 동종업종 전체에 집합금지 조치를 내릴 계획이다.
 
 한편 부산시는 10일 코로나19 고위험시설 12종 6600여개 업소에 100만원씩(목욕장업 50만원) 지원금 지급계획을 공고하고, 다음 주부터 구‧군별로 지급할 예정이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