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취 벤츠, 119보다 변호사 찾았다" 치킨집 딸 분노의 청원

중앙일보 2020.09.10 15:35
음주운전 단속을 하고 있는 경찰. 뉴스1

음주운전 단속을 하고 있는 경찰. 뉴스1

치킨 배달을 하다 음주 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50대 가장의 딸이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인터넷 게시판에 엄벌을 촉구하는 청원을 올렸다.
 
'을왕리 음주운전 역주행으로 참변을 당한 50대 가장의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게시된 지 불과 수 시간 만에 2만이 넘는 호응을 얻고 있다.
 
음주사고 피해자 A(54·남)씨의 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목격담을 인용해 당시 술에 취한 가해자들이 사고 현장에서 119보다 변호사를 먼저 찾았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인터넷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인터넷 캡처]

그는 "그날따라 저녁부터 주문이 많아서 저녁도 못 드시고 마지막 배달이라고 하고 가셨다. 배달을 간 지 오래됐는데 돌아오지 않는 아버지를 찾으러 어머니가 가게 문을 닫고 나섰다. 그 순간 119가 지나갔고, 가게 2㎞ 근방에서 오토바이가 덩그러니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하며 "일평생 단 한 번도 열심히 안 사신 적 없는 아버지를 위해 살인자가 법을 악용해 빠져나가지 않게 부탁드린다"고 했다.
 
9일 오전 0시 55분 인천시 중구 을왕동 편도 2차로에서 술에 취해 벤츠 차량을 몰던 B(33·여)씨는 중앙선을 넘은 뒤 A씨가 타고 있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B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적발 당시 면허취소 수준을 넘는 0.1% 이상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 운전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사건은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망사고를 내면 처벌을 강화하는 이른바 '윤창호법'이 적용된다. B씨 차량 조수석에 타고 있던 동행자는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받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