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통신비 지원 '효과 없다'고는 안 했다…가짜뉴스"

중앙일보 2020.09.10 15:26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9일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9일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정부가 내놓은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을 일괄 지원'하는 정책을 "효과가 없다"고 비판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가짜 뉴스'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영세 자영업자나 동네 골목의 매출을 늘려주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워 아쉽다"는 의미의 답변을 왜곡했다는 거다. 이 지사는 1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재명의 정치 사전에 차별화는 없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이런 입장을 밝혔다.
 

"동네 골목 매출 효과 없어 아쉽다는 의미"

논란의 발언은 이날 이 지사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가진 인터뷰에서 나왔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민생위기 대응책을 묻는 말에 이 지사는 "통신비는 직접 통신사로 들어가 버리니 승수 효과가 없다"며 "영세자영업자나 동네 골목의 매출을 늘려주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점이 조금 아쉽다"고 답했다. 이를 놓고 일악에서 "이재명 지사가 정부와 여당의 통신비 지원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며 논란이 일었다.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이 지사는 "비대면이 강제되는 현 시국에서 통신비 부담을 느끼는 국민이 얼마나 많고, 그 부담을 완화해주는 정책이 왜 효과가 없겠느냐"며 "인터뷰 과정에서 통신비 지원은 '직접 통신사로 귀속돼 '승수효과가 없다'고 한 객관적 사실 지적을 '효과 없다'는 비난으로 바꾸고, 이를 다시 '정부 여당 반기'로 비트는 갈등 조장 왜곡편집은 대표적 가짜뉴스이자 대의민주주의 훼손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저도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자 민주당 당원으로 결정된 정책을 수용하고 원만한 집행에 최선을 다한다"며 "의견과 토론을 분열과 갈등으로 오도하고, 발언을 왜곡해 대결을 조장하는 것은 언론의 정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