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게임즈 '따상'에…1500억원 돈방석 앉은 이 남자

중앙일보 2020.09.10 14:30
카카오게임즈가 10일 상장과 함께 ‘따상’을 기록하면서 이 회사 남궁훈ㆍ조계현 대표 등이 큰돈을 거머쥐게 됐다.
 
이날 카카오게임즈는 상장하면서 공모가(주당 2만4000원)의 230%를 기록했다. 10일 오전 9시 코스닥 시장 개장과 시초가 4만8000원을 기록한 후 상한가(30%)에 도달해 6만2400원에 거래됐다. 상장 첫날 공모가의 2배를 넘어서는 속칭 ‘따상’에 성공했다. 이로써 카카오게임즈는 시가총액 4조5680억원으로 상장 즉시 코스닥 시총 5위에 올랐다.
남궁훈(왼쪽),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공동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 상장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남궁훈(왼쪽),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공동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 상장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 덕에 카카오게임즈 직원 1인당 자사주 평가차익은 3억원이 넘게 됐다. 특히 남궁훈 대표를 비롯한 회사 임원들이 돈방석에 앉게 됐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남궁훈 대표는 자사 지분 241만2500주(3.3%)를 보유 중이다. 개인으로선 가장 많다. 공모가 2만4000원 기준 579억원이고, 주당 6만2400원의 가치로 보면 1505억4000만원이다. 게임 퍼블리싱(유통)을 총괄하고 있는 조계현 대표는 자사주 15만주(0.2%)를 보유하고 있다. 공모가 기준 36억원, 이날 기준 93억6000만원이다.
문태식 카카오VX 대표. [중앙포토]

문태식 카카오VX 대표. [중앙포토]

 
계열사인 카카오VX의 문태식 대표는 22만1500주(0.3%)를 보유하고 있다. 공모가 기준 53억1600만원, 현재가 기준 138억2160만원에 달한다.  
송재경 엑스엘 게임즈 대표.

송재경 엑스엘 게임즈 대표.

 
또다른 계열사인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도 56만6824주(0.77%)를 갖고 있어 공모가 기준 136억377만원, 현재가 기준 353억6981만원이란 거액을 쥐게 됐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