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은행 "민간소비 회복 속도 더딜 것"

중앙일보 2020.09.10 12:44
한국은행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주가 변동성과 기업 신용 위험이 커지고 민간소비 회복 속도도 더딜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인파로 붐비는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연합뉴스]

인파로 붐비는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연합뉴스]

10일 한국은행은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은은 "국내외 금융시장에 다양한 위험 요인이 상존한다"며 "국내의 경우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실물경기 회복이 지연되면 주가 등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확대되거나, 정부 금융지원 조치 등에 크게 의존해온 중소기업의 신용 위험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6월 이후 크게 늘고 있는 가계대출은 주택 거래와 분양 관련한 자금 수요로 신용대출 증가 폭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주택가격 자체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6월 이후 상승 폭이 컸지만, 8월 들어 정부 정책 영향으로 오름세가 다소 축소됐다고 봤다.  
 
한은은 향후 주택 자금 수요와 관련해 "정부의 주택 대책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 등은 주택가격 상승 기대와 주택시장으로의 자금 쏠림을 완화하는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주택 거래가 증가하고 전셋값이 상승하는 등 올해 하반기 분양 및 입주 물량 확대 등은 자금 증가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주택시장으로 자금 유입이 계속될 수 있는 만큼, 관련 동향을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도 덧붙였다.  
 
민간소비 분야는 2분기 개별소비세 인하 등 정부 지원책에 힘입어 다소 회복됐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회복 속도가 더뎌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진단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대면 서비스 소비 부진, 고용 소득 여건 개선 지연 등이 소비 회복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봤다.  
 
한은은 "대면 활동 위축 상황은 경제활동 제약이 완화되더라도 백신과 치료제 개발 등으로 보건상 안전이 입증되기 전까지 뚜렷하게 나아지기 어려울 것"이라 내다봤다.  
 
한은은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이 임금수준이 낮은 서비스업 및 임시일용직 근로자, 영세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에게 집중될 것"이라며 "소비 성향이 높은 저소득층의 소득 여건 개선이 지연될 경우 경제 전체 소비 부진 지속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또 소비뿐 아니라 수출도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회복이 늦춰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봤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