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웨이, 상반기 세계 통신장비시장 1위…삼성은 7위

중앙일보 2020.09.10 12:04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사진 화웨이]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사진 화웨이]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상반기 세계 통신장비 시장에서 2위와 격차를 벌리며 독주를 이어갔다.
 
10일 시장조사업체 델오로그룹에 따르면 화웨이는 상반기 세계 통신장비 시장에서 점유율 31%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28%보다 3%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화웨이는 중국의 대규모 5G 투자 수혜를 봤다고 설명했다.
 
2위는 핀란드의 통신장비 제조업체 노키아가 차지했다. 노키아의 시장 점유율은 14%로 지난해 동기 대비 2%포인트 낮아졌다.
 
이어 3~5위는 에릭슨(14%), ZTE(11%), 시스코(6%) 순이었다. 6위는 시에나, 7위는 삼성전자였다.
 
상반기 세계 통신장비 시장 규모는 지난해 동기보다 4% 증가했다.
 
델오로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차츰 안정화됐고, 중국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에 따라 2분기 성장률이 시장 예측을 웃돌았다고 설명했다.
 
하반기에도 성장세가 이어져 올해 시장 규모가 지난해보다 5%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