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제안한 통신비 2만원 지원...이재명 "효과 없을 듯"

중앙일보 2020.09.10 10:13
이재명 경기지사. 임현동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 임현동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10일 당정이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씩 지원하기로 한 데 대해 “영세 자영업자나 동네 골목의 매출을 늘려주는 효과는 기대하기 어려워 조금 아쉽다”고 말했다. “통신비 지원은 직접 통신사로 들어가 버리니까 승수 효과가 없다”면서다.
 
이 지사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논의 끝에 취약계층과 업종에 집중 지원, 통신비 보편 지급으로 ‘2차 재난지원금’ 가닥을 잡은 데 대해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그는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자 민주당 당원으로서 당정청이 결정한 사항이니 열심히 집행해드려야죠”라고 덧붙였다.
 
이어 3, 4차 재난지원금 가능성에 대해서도 “분명히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1차 보편 지원, 2차 핀셋 지원 방식까지 해봤으니 그때는 두 가지 방법 중에 어떤 게 더 낫구나, 정책 결정할 때 훨씬 더 도움이 되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는 “경기도 차원에서라도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위해)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할 수 있는 방법을 짜내보고 있다”며 “지방채를 발행해서라도 추가 지원을 하자는 논의가 내부에서 나와 고민 중”이라고 했다.
 
그는 “전액 지역화폐로 지원할지, 25% 매출 인센티브로 줄지, 50% 대형 지원 방식으로 50만원짜리를 사면 25만원을 지원하든지 여러 방법을 놓고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지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과 관련해선 “좀 놀랐다, 뭔가 이상하게 흘러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부대 배치 당시 군 관계자가 가족의 청탁을 말리며 40분간 교육을 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다. 
 
그는 “아마 전체 장병 가족들을 모아놓고 1년 연례행사로 하는 이야기를 그렇게 표현한 것으로 보이는데 대중들은 전혀 다르게 받아들이지 않겠나”라며 “통상적인 집단 안내를 개별적으로 2명 불러서 너 나쁜 짓이니까 가족들을 혼냈다는 취지, 이건 전혀 다른데 이런 것을 보면 뭔가 이상하게 흘러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게 마녀사냥을 평생 당해온 사람이어서 대체적으로는 침소봉대들이거나 좀 팩트와 벗어난 것이 많더라는 제 개인적 경험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