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슬라 10.9%·애플 4% 반등했으나 “신중한 투자 필요”

중앙일보 2020.09.10 06:26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기술주 투매 현상이 진정된 데 힘입어 4거래일 만에 일제히 반등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39.58포인트(1.60%) 오른 2만7940.4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7.12포인트(2.01%) 상승한 3398.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93.87포인트(2.71%) 상승한 1만1141.56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주요지수는 지난 3일 시작된 3거래일 연속 동반 하락을 멈추고 상당폭 반등을 이뤄냈다. 대형 기술주들이 일제히 회복세로 돌아선 것이 증시를 밀어 올리는 원동력이 됐다.
 
특히 나스닥은 지난 4월 29일 3.6% 오른 이후 하루 최대폭으로 상승했다.
 
전날 역대 최악인 21% 폭락을 기록한 테슬라는 하루 만에 10.9% 급반등했다. 6%대 급락했던 애플도 4% 상승했다.
 
마이크로소프트(4.3%), 아마존(3.8%), 구글 모회사 알파벳(1.6%), 페이스북(0.9%) 등 나머지 대형 기술주도 일제히 올랐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기술주의 조정이 단기적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주요 기술주들의 고평가 가능성을 제기하며 신중한 투자를 주문했다.
 
인베스코의 크리스티나 후퍼 수석 글로벌 시장 전략가는 "일부는 이것이 2000년 봄의 기술주 거품 붕괴와 같은 또 다른 극적인 투매의 시작이라고 하지만 그렇지는 않다고 본다"며 "나스닥이 3월 저점에서 6개월도 안 되는 기간에 60% 이상 올랐다는 점에서 소화의 과정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